> 방송·연예 > 가요

[콘리뷰] 트와이스, 원스와 함께 만든 '월드 인 어 데이'…첫 온라인 콘서트 성료

  • 기사입력 : 2020년08월09일 16:54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와이스가 팬 원스와 함께 즐기고 소통하는 첫 온라인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끝냈다.

트와이스가 9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첫 온라인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트와이스:월드 인 더 데이(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를 개최했다. 이는 지난 3월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월드투어 '트와이스라이츠(TWICELIGHTS)' 피날레 공연이 취소된 뒤 열리는 첫 공연이다.

이날 첫 공연은 미니 7집 '팬시 유(FANCY YOU)'에 수록된 '스턱 인 마이 헤드(STUCK IN MY HEAD)'로 포문을 열었다. 정연은 목 디스크 부상으로 인해 의자에 앉아 무대를 꾸몄다. 첫 무대부터 강렬한 곡으로 무대를 꾸민 트와이스는 '터치 다운(Touchdown)'으로 열기를 이어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와이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2020.08.09 alice09@newspim.com

이번 콘서트는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기획됐다. 지난해 월드투어의 포문을 열었던 서울을 비롯해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등 7개 도시 등 이들이 방문했던 총 16개 지역을 무대 위에서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팬시 유(FANCY YOU)' 무대에서는 VCR을 통해 싱가포르 지역을 구현해 온라인을 통해 공연을 보는 팬들의 시각적 재미를 더했다.

세 곡을 연달아 소화한 트와이스는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나연은 "처음으로 선보이는 비욘드 라이브라서 어떨지 궁금했는데, 저희 앞에 원스(팬클럽)가 실시간으로 보인다. 응원해주는 것도 들린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은 실시간 라이브를 보고 있는 팬들과 소통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채영은 "걱정을 많이 했는데, 원스와 정말 같이 하는 느낌이 들어서 걱정이 없어졌다. 모두 다 같이 재미있게 즐겼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팬들과 짧은 인사를 나눈 트와이스는 정규 1집 '트와이스그램(twicegram)'의 리패키지 앨범 '메리 앤 해피(Merry & Happy)'의 타이틀곡 '하트 셰이커(Heart Shaker)'로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곧바로 미니 8집 '필 스페셜(Feel Special)'의 수록곡이자, 멤버 모모가 작사에 참여한 '러브 풀리시(LOVE FOOLISH)'로 또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곡을 끝낸 다현은 "'러브 풀리시'를 안무와 함께 이렇게 보여드린 적이 처음인데,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와이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2020.08.09 alice09@newspim.com

트와이스는 이번 공연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언택트 공연'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살렸다. 이들은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을 진행하며 팬들 3명을 추첨,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직접 들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채영은 "이번 무대에서는 눈을 크게 뜨고 봐야 할 이유가 있다. 큰 사랑을 받았던 신나는 곡들을 준비했다"고 귀띔했다. 이들은 'TT'와 '왓 이스 러브(What is Love?)'를 선보였다.

특히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무대에서는 한 가지의 의상이 아닌, 두 가지의 의상을 입은 멤버들의 모습이 교차 편집되면서 다채로운 효과들로 보는 재미를 살렸다.

트와이스는 '섀도우(SHADOW)' 무대를 통해 핀 조명 하나만으로 무대를 꾸며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성공했다. 이어 '파이어워크(FIREWORK)'까지 이번 '월드 인 어 데이'에서 무대를 최초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연달아 소화한 멤버들은 다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원스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함께 하는 포토타임을 진행했다. 이때 원스는 멤버들을 향해 각 언어들로 '사랑해'를 적은 플랜카드를 공개하며 소소한 이벤트로 장관을 만들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와이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2020.08.09 alice09@newspim.com

트와이스는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 무대가 끝난 후 "이 곡은 곧 영어 버전으로 발매될 예정"이라고 밝혀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지효는 "이제 준비한 무대가 모두 끝이 나간다"며 마지막을 언급했다.

미나는 "하루 만에 전 세계 원스를 만나게 됐는데, 많은 분들이 봐주셔서 너무 고맙다. 다시 만날 날까지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채영은 "콘서트의 기분을 잊고 있었는데, 다시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실제로 만나서 하는 공연을 하고 싶다. 응원해줘서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연은 "앉아서 원스 표정을 하나하나 보는데 행복해하는 게 보여서 너무 감사했다. 상황이 얼른 나아져서 전 세계 원스들을 보고 싶다.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면서 그때 꼭 만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트와이스는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한 팬송 '21:29' 가사에 맞춰 직접 쓴 손 글씨를 담아 노래를 불러나갔다. 이어 '턴 잇 업(TURN IT UP)'과 '치어 업(CHEER UP)'으로 분위기 반전하며 공연을 마무리지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