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남원시 호우피해 1580건...피해액 역대 최대규모

섬진강 범람 이재민 506명...복구인력 1000여명 현장 투입

  • 기사입력 : 2020년08월09일 17:17
  • 최종수정 : 2020년08월09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남원=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남원시는 9일 집중호우로 공공시설 109건, 사유시설 1471건 등 1580건의 피해가 접수된 가운데 태풍 루사(2002년), 매미(2003년), 볼라벤(2012년) 때보다 큰 역대 최대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원지역은 7일부터 3일간 평균 강수량 447.3mm, 최대 559mm(대강면)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남원시가 역대 최대 규모의 재난피해액이 발생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는 가운데 9일 1000여명이 복구작업에 나서고 있다.[사진=남원시] 2020.08.09 lbs0964@newspim.com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하고 비상근무 3단계를 발령해 전 직원을 소집하는 등 집중호우에 따른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며 1000여명이 나서서 피해 최소화와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피해규모는 섬진강·요천 등 11개소 하천 범람·제방유실, 국지도60호선 등 12개소 도로 유실, 75건의 산사태 피해, 농작물 매몰 및 침수 764ha 등이다.

특히 전날 오후 12시 50분께 금지면 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이 붕괴돼 큰 피해를 입었다.

금지면에서는 주택 70가구가 침수됐고 농경지 1000ha가 침수돼 인근 8개 마을에서 300여명의 이재민들이 발생, 금지문화누리센터로 대피했다.

11개 읍면동 450가구 주택 침수로 이재민 1250명이 발생, 인근 학교, 행정복지센터, 마을회관 등 안전한 대피시설로 대피시켰다. 일부 지역 주민은 이날 귀가해 금지면 등 위험 지역 주민 506명만 대피하고 있다.

도로 15곳이 침수 또는 일부 유실됐으며 축사 4곳도 물에 잠겼다. 108개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환주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든 가용인력과 장비들을 동원해 수해 지역 복구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