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OLED 기술 유출한 연구원들 재판에

삼성디스플레이, 3년간 100억원 들여 기술 개발
검찰 수사로 기술 유출은 막아

  • 기사입력 : 2020년08월07일 19:46
  • 최종수정 : 2020년08월07일 1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조 관련 기술을 유출한 연구원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산업기술의유출방지및보호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A(46)씨와 책임연구원 B(37)씨,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C사의 이사 D(42)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

검찰로고. [뉴스핌 DB]

또 C사와 C사의 자회사 대표와 법인은 각각 불구속 기소했으며 중국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E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전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1명에 대해서는 기소를 중지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제조용 광학문자판독(OCR) 잉크젯 라미 설비의 공정 정보 등을 C사에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OCR 잉크젯 라미 기술은 디스플레이 패널과 커버글라스를 1조분의 1ℓ 단위로 도포되는 액상을 이용해 정교하게 접착시키는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간 100억원가량을 들여 세계 최초로 개발했으며 오는 10월 본격 양산 예정이었다.

검찰 조사결과 A씨는 C사의 차명지분을 취득, 동업 관계를 맺은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이들은 해당 기술을 E사에 넘기려 했으나 검찰 수사로 인해 뜻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난 4월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로부터 수사 정보를 접수한 뒤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 수원지검은 피의자 관련 압수수색과 압수물 분석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