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백제 무왕과 달빛 산책"...익산 문화재야행 7~9일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1:24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익산=뉴스핌] 홍문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한 여름밤을 뜨겁게 달굴 '2020 익산 문화재야행'이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익산왕궁리유적에서 개최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야행은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設),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의 8개 주제를 통해 세계유산 및 문화재를 친근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전북 익산시 왕궁리 유적에서 펼쳐지고 있는 '익산 문화재야행'의 한 장면[사진=익산시] 2020.08.06 gkje725@newspim.com

◆ 문화재 체험으로 여름밤을 만끽하다

익산 문화재 야행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왕궁리 오층석탑을 돌며 소원을 비는 '천년기원을 담은 탑돌이'와 소원등 날리기 행사인 '백제왕궁 달빛기원'는 물론, 백제 정원 앞에서 밤하늘 별자리를 관찰해보는 '야(夜)심한 밤별여행'과 백제이야기를 샌드아트 공연으로 즐기고 참여도 할 수 있는 '별궁달궁 모래동화', 홀로그램 체험박스를 통해 문화재를 체험할 수 있는 '헤리티지 홀로그램' 등이 선보인다.

미륵사지와 백제왕궁의 고즈넉한 야경을 감상하며 백제로의 시간여행을 떠나보는 익산 문화재야행은 매회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올해 3년차를 맞이했다.

백제왕궁 및 10여개 문화재를 대상으로 다양한 체험과 공연, 야간경관 등을 즐길 수 있는 종합적인 문화예술 행사로서 작년 문화재청 지정 우수야행에 선정되어 전국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 야외에서 힐링하며 '안심야행'을 즐기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지역의 크고 작은 행사들이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익산시는 익산 문화재야행 개최를 위해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하며 조심스럽게 준비를 마쳤다.

시는 이번 야행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방역지침 준수를 가장 최우선으로 뒀다. 우선 행사장 출입구를 다섯 곳으로 제한하고 각 출입구에 방역소를 설치하였으며, 방역소에서 원광대 간호학과 학생들의 안내를 받아 발열체크를 실시한다. 이후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또는 서명부를 작성하고 소독기를 통과하여 배부되는 건강상태 확인 팔찌를 착용한 관람객에 한해서만 입장이 허용될 예정이다.

타 지역에서 여전히 코로나19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여 프로그램의 사전예약을 대폭 확대하고, 행사장 내 먹거리를 축소하여 관람객의 밀집을 사전에 방지할 계획이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전문방역업체가 행사장 곳곳을 지속적으로 방역한다.

익산시는 야행이 종료된 이후에도 경관조형물 일부를 하계휴가 기간 중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에 대비한 철저한 사전준비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넓은 야외에서 힐링할 수 있는 가족관광형으로 진행하는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형태의 안심관광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kje7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