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갤노트20 뭐가 달라졌나...삼성이 직접 말하는 주목할 변화들

S펜 성능 강화…반응 속도 높이고 원격 기능 확대
MS와 협업으로 PC-모바일 연동성 강화...작업효율↑
100여개 엑스박스 게임 클라우드로 즐길 수 있어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5:19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는 시대 변화에 발맞춰 진화한 제품이다. 사용자가 있는 그곳이 어디든, 손안에서 보다 많은 작업을 수행하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6일 갤럭시 노트20에 대해 "일과 여가활동에 있어 효율성과 연결성이 중요시되는 '넥스트 노멀' 시대, 갤럭시 노트20를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최적의 스마트폰으로 만들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갤럭시 노트20의 목표로 스마트폰의 한계를 넘어 일과 놀이 모두를 한 손에서 만족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의 S펜 지연속도는 전작 대비 80% 줄었다. [사진=삼성전자 언팩 유튜브] 2020.08.06 sjh@newspim.com

◆ 필기도구 이상의 사용성...S펜, '역대 최강'

삼성전자는 S펜의 성능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 회의 중에도 자유로운 필기부터 프레젠테이션 원격 제어까지 S펜이 최고의 작업 효율을 위한 '동반자'가 되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보다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필기를 위해 S펜 반응 속도를 대폭 개선했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의 경우 최대 초당 120개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Hz 주사율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S펜 지연시간을 9ms로 줄였다. 이는 전작 대비 80% 빨라진 수준이다. 이로 인해 S펜의 필기감은 한층 자연스럽고 부드럽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에어액션 기능. [사진=삼성전자 언팩 유튜브] 2020.08.06 sjh@newspim.com

삼성전자는 S펜에 내장된 리모컨으로 이용하는 '에어액션' 기능도 강화했다. 에어액션은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갤럭시 노트20부터는 새로운 사용자 맞춤 제스처와 '애니웨어 액션' 기능 이용이 가능하다. 

이는 다양한 앱을 원격으로 컨트롤할 수 있어 회의나 프레젠테이션에 활용할 때 유용하다. 사용자들은 S펜을 활용해 뒤로 가기, 홈, 최근 앱, 스마트 선택 및 화면 쓰기와 같은 새로운 작업을 맞춤형으로 설정하며 필기도구 이상의 편리한 사용성을 누릴 수 있다.

◆ 삼성 노트, 문서 작업 편의성↑...오디오 북마크도 가능

회의 도중 참고해야 할 메모나 문서가 다른 디바이스에 저장돼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은 경험,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20 사용자들만큼은 이런 걱정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삼성 노트'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개선했다. 다양한 기기를 끊김 없이 오갈 수 있어서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20에서 노트 시리즈의 차별점인 'S펜' 성능을 한층 강화했다. [사진=삼성전자] 2020.08.05 sjh@newspim.com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윈도우 10 PC에서 저장한 메모나 문서가 자동 저장 및 동기화돼 사용 중인 디바이스에 관계없이 삼성 노트에 접속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20에 저장한 메모를 윈도우 10 노트북에서 바로 열어볼 수 있는 식이다. 작성하던 문서를 그대로 넘겨받아 스마트하게 편집하고 관리할 수 있다.

급하게 메모하느라 글씨가 삐뚤어졌을 땐 '자동 교정 기능'이 도움을 준다. 고르지 않거나 옆으로 새어 나간 글씨를 자동 조정해, 메모를 한 눈에 보기 쉽게 정돈해준다.

새롭게 추가된 '오디오 북마크' 기능은 비즈니스 미팅이나 강의 도중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음성 녹음과 동시에 궁금한 포인트가 생기면, 해당 지점에 질문이나 코멘트를 작성할 수 있다. 추후 오디오를 돌려볼 땐 이 메모가 북마크 역할을 해 중요한 부분을 빠르게 되짚어볼 수 있다.

S펜으로 작성한 손글씨는 기존 PDF나 워드 파일 외에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로도 내보낼 수 있어 유용하다. 계약서에 서명하거나, 보고서를 작성하는 일이 많은 사용자는 PDF 파일을 기기로 불러와 손글씨를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을 활용하면 된다. 체크리스트, 모눈종이 등 신규 템플릿 옵션도 다양하게 추가돼 사용자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문서를 작성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서 이용하는 전화나 텍스트를 다른 디바이스에서 연결성 있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삼성전자 언팩 유튜브] 2020.08.06 sjh@newspim.com

◆갤노트20-PC 연동성 강화...엑스박스 게임도 가능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협업을 확대, 다양한 콘텐츠를 갤럭시 노트20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도록 했다. 

삼성 계정을 통해 삼성 노트를 MS 오피스와 자동 동기화하면 휴대폰·태블릿·윈도우 10 PC에서 끊김 없이 작업할 수 있다. 

메모는 '아웃룩' 또는 '원노트'에 이미지 파일로 동기화돼 갑작스러운 회의가 잡혀도 편리하게 꺼내 볼 수 있다. 윈도우 10 PC로 작업할 땐 아웃룩, 투두, 팀즈등 모든 플랫폼에서 휴대폰의 알림을 받을 수 있어 일정을 놓치지 않고 처리할 수 있다.

여러 디바이스를 동시에 사용하고 싶을 땐 '링크 투 윈도우'를 사용하면 된다. 링크 투 윈도우는 모바일에서 즐겨 사용하는 앱을 PC에서 바로 액세스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번 부터는 윈도우10 PC의 작업 표시줄과 시작 메뉴에 갤럭시 노트20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단축키를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를 사용하면 디바이스 간 텍스트를 복사해 붙여 넣고 파일을 끌어 놓는 것이 수월해 진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갤럭시 노트20에서 MS 엑스박스 게임을 이용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언팩 유튜브] 2020.08.06 sjh@newspim.com

갤럭시 노트20에서는 MS 엑스박스(Xbox)의 PC·콘솔 게임 이용도 가능하다. 'Xbox 게임 패스 얼티메이트'를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갤럭시 노트20로 해당 클라우드(베타)에 접속하면 마인크래프트 던전스, 기어5 등 100개 이상의 Xbox 게임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엑스박스에 최적화된 블루투스 게임 컨트롤러를 별도로 판매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Samsung DeX)'도 '최초의 무선 연결 지원'으로 한 단계 진화했다. 갤럭시 노트10만 해도 별도의 USB 케이블이 있어야 서로 연결이 가능했다. 

갤럭시 노트20와 스마트 TV 화면을 무선으로 연결, 각각의 화면에 다른 앱을 실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큰 TV 화면에 동영상을 실행시키고, 갤럭시 노트20에서는 메시지 앱 사용이 가능해 진 것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