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모두 내려놓고 시원하게 웃어보자…'오케이 마담'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오케이 마담'이 여름 대작들 사이에서 유일한 코미디로 승부수를 띄운다. 끊임없이 터지는 웃음과 반복되는 반전 사이 잔잔한 감동이 포인트다.

배우 엄정화의 5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이 베일을 벗었다. 억척스럽고 푼수같지만, 반전을 감춘 이미영 역을 맡아 객석을 웃기고 울릴 준비를 마쳤다. 박성웅이 외모와는 영 딴판인 사랑꾼 남편으로 호흡을 맞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2020.08.05 jyyang@newspim.com

◆ 날선 감정은 잠시 내려놓고…시원한 반전과 웃음 보장

영천시장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엄정화)은 컴퓨터 수리 일을 하는 남편 석환(박성웅)과 단란한 가정을 꾸렸다. 단 하나의 걱정은 남다른 액션 유전자를 자랑하는 딸 나리. 없는 형편에 '부곡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대신했던 부부는 하와이 여행 경품에 당첨돼 생애 첫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사상 초유의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엄정화는 이 극을 이끄는 타이틀롤로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어딘가 허술해 보이지만, 숨겨진 과거와 내공은 만만치 않다. 북한 요원들에게 납치된 비행기를 구할 유일한 해결사로서 유머부터 애교, 모성애, 액션 등 모든 연기를 현실감 넘치게 소화한다. 오랜만에 주연 복귀작이란 부담감을 떨쳐내고 책임을 완수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2020.08.05 jyyang@newspim.com

영화 속 박성웅의 두 얼굴은 놀랍다. 현실에 있을 법한 어수룩한 인물이지만 중요한 순간에 단단히 감정신을 살려낸다. 다소 무자비한 얼굴 속 감춰둔 '사랑꾼 면모'가 돋보인다. 북한 요원 이철승 역의 이상윤은 갑작스런 반전과 국면 전환 속 입체적인 인물을 그러내야 했다. 다소 까다로운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연기했다. 감초에서 조연 사이를 오가는 배정남도 현민 역을 정감이 가는 '웃픈' 캐릭터로 완성했다. 

◆ 좁은 공간 속 통쾌한 액션…'반가운 얼굴' 찾는 재미도

비행기 납치 사건에서 승객을 구하는 대장정을 그린 만큼, 기내 액션이 영화의 백미다. 기내의 좁은 공간을 활용한 액션신과 카트, 밧줄, 나이프 등 기내 소품들이 총 동원됐다. 한국 영화에선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장면이다. 보잉777기의 세트를 통째로 한국에 들여온 제작진의 노력도 돋보인다. 리얼리티가 넘치는 공간 덕분에 엄정화와 이상윤의 맨몸 액션신이 더 빛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2020.08.05 jyyang@newspim.com

뜻밖의 얼굴을 만나는 재미도 있다. 미영 가족이 기내에 들어서면서부터 전수경, 김남길, 정만식, 김혜은 등 반가운 이들이 깨알같이 등장한다. 작은 반전들에 놀라고 즐거워하는 동안, 자연스럽게 찡한 가족애와 휴머니티를 느낄 수 있다. 조금은 허술해도, 해묵은 감정들을 유머와 사랑으로 녹여내려 한 감독의 시도가 가치있게 느껴진다. 오는 12일 개봉.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