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두산베어스, '애큐온 홈런존' 기부금 어려운 이웃에 전달

  • 기사입력 : 2020년08월05일 10:2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5일 1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베어스가 홈런으로 쌓은 기부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

두산베어스는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과의 홈 경기에 앞서 '애큐온 홈런존 기금 전달식'은 선수단 대표 오재일, 최주환의 기념촬영으로 진행했다.

[사진= 두산베어스]

기부금 전달식은 코로나 19 방역 차원에서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애큐온과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선수들의 홈런으로 모인 800만원의 기부금은 서울 소재의 지역 아동센터 4곳(꿈터 지역아동센터, 도깨비방망이 지역아동센터, 우리모여 지역아동센터, 한길 지역아동센터)에 전달 하여코로나19로 건강을 위협받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소독기, 마스크, 가림막등을 구비할 예정이다.

선수단 대표로 나선 오재일은 "좋은일에 동참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애큐온 홈런존'은 두산베어스가 작년부터 공식 협력사인 애큐온과 함께 운영하는 외야존이다. 선수들은 외야 우측 두번째, 세번째 블록으로 홈런을 날리면 소외 계층에 기부금을 전달할 수 있다.

지난 5월10일 오재일이 KT전을 시작으로 최주환(5월30일 롯데전) 2호, 박세혁(6월27일 삼성전) 3호, 페르난데스(7월7일/7월9일 LG전) 4,5호, 박건우(7월9일 LG전) 6호, 정수빈(7월14일 SK전) 7호, 김재환(7월21일 키움전) 8호 등 7명의 선수가 애큐온 홈런존으로 타구를 보내 기부금을 쌓았다. 애큐온캐피탈과 애큐온저축은행은 '애큐온 홈런'이 나올 때마다 100만원의 기부금을 제공하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