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與, '은행이자 3배' 한국형 뉴딜펀드 공론화 시동...오늘 한국거래소 간담회

당정, 한국형 뉴딜사업 재원 조성 위한 금융상품 추진
풍부한 시중 유동자금, 미래형 사업으로 적극 유도키로

  • 기사입력 : 2020년08월05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5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민주당 K-뉴딜위원회가 5일 정부와 마련 중인 뉴딜펀드 현장 간담회에 나선다. 뉴딜펀드는 당정이 한국형 뉴딜 사업 재원을 조성하기 위해 시중에 선보일 금융상품이다.

K-뉴딜위원회는 이날 한국거래소 서울사무소를 방문한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K-뉴딜 위원회는 내일 뉴딜펀드 현장 간담회를 개최한다"며 "뉴딜펀드는 국민에게 안정적 투자처를 제공하고 시중의 풍부한 유동자금을 미래형 사업으로 유도하는 일석이조의 정책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leehs@newspim.com

이날 현장 간담회는 민주당 K뉴딜위원회 분과위원장인 이광재 의원을 비롯해 위원들이 참석할 전망이다.

뉴딜펀드는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하는 인프라 펀드다. 문재인 정부는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의 축으로 이뤄지는 한국형 뉴딜을 국정 하반기 중점 사업으로 제시했다. 뉴딜펀드는 민간의 참여를 통해 규모를 키우고, 민간 역시 소정의 이익을 가져가는 국가 발전 방식을 실현하자는 취지다.

정부여당은 뉴딜펀드에 대해 연 3%대의 수익률 제공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정부는 뉴딜펀드에 세제혜택을 부여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올해 세법개정안에 한국판 뉴딜 관련 공모 인프라펀드 투자자에 대해 1억원 한도로 배당소득 분리과세 혜택을 주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민주당은 국민참여형 뉴딜펀드의 경우 3억원 한도로 5%대 과세를 해주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원금 및 수익률 보장을 일정 부분 보장하는 상품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민주당은 정부안이 마련되는 대로 신속하게 입법에 나설 예정이어서 이번 현장 간담회를 통해 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