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현대카드, '폭우 피해' 고객에 최대 6개월 청구 유예

이용금액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
대출 상품 신청 시 금리 우대 등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8월04일 16:53
  • 최종수정 : 2020년08월04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현대카드가 장마철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현대카드는 이번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회원을 대상으로 상환 유예, 연체금 감면, 금리 우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라면 지역에 관계 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CI=현대카드] 2020.08.04 Q2kim@newspim.com

현대카드는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청구되는 이용금액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 회원은 6개월 후에 일시 상환하면 된다.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발생한 이자와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된다. 피해 회원이 연체 중이면 6개월 동안 채권추심 활동 역시 중단된다.

금리 우대 지원도 진행된다. 현대카드는 10월 말까지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 신규로 대출 상품을 신청할 경우 금리를 30% 우대해준다. 또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만기연장이 가능하도록 해 피해 고객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프로그램 상담 및 서류 접수는 현대카드 대표번호(1577-6000)를 통해 가능하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금융지원에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재난을 당한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