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대니얼 강, 5개만에 재개된 LPGA 대회서 우승... 통산4승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최종

  • 기사입력 : 2020년08월03일 10:22
  • 최종수정 : 2020년08월03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재미교포 대니엘 강이 5개월 만에 재개된 LPGA 대회서 정상에 올랐다.

대니엘 강(28·미국)은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856야드)에서 열린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우승을 차지한 대니얼 강. [사진= LPGA]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써낸 다니엘 강은 셀린 부티에(프랑스·6언더파 210타)를 1타차로 제치고 우승상금 15만달러(약 1억8000만원)를 차지했다.

이날 대니얼 강은 13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해 부티에와 동률이 됐다. 승부는 15번홀(파4)에서 났다. 하지만 대니얼 강이 이 홀에서 파를 한 반면 부티에는 약 1m50cm 가량의 파퍼트를 놓쳤다. 이후 두 선수, 모두 타수를 줄이지 못했고 승부는 1타차로 마감됐다.

대니얼 강은 LPGA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지난 2017년 7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2018년과 2019년 10월 뷰익 LPGA 상하이에서 우승했다.

한국 선수 중엔 박희영(33)이 공동 20위(3오버파)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166일만에 재개된 이번 대회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세계 1위 고진영, 3위 박성현, 김효주, 김세영, 이정은6 등이 대거 불참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