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문민종, 글로비스배 첫 출전하자 1위... 한국에 3번째 우승컵 안겨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6:2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2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민종(17) 2단이 첫 출전한 대회인 글로비스배 정상에 올랐다.

2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열린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 결승에서 문민종 2단은 중국의 리웨이칭(李維淸·20) 8단에게 26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글로비스배 챔피언 문민종. [사진= 한국기원]

문민종 2단은 2일 끝난 4강전에서 중국의 랴오위안허(廖元赫·20) 8단에게 19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문2단은 전날 열린 8강에서 중국의 셰커(謝科·20) 8단에게 승리하며 4강에 오르는 등 중국 출전 선수 3명을 모조리 꺾고 우승해 한국 바둑의 미래임을 과시하기도 했다. 특히 문민종 2단은 국내랭킹 150위인데 반해 2000년생 중국 트리오인 리웨이칭은 13위, 셰커 16위, 랴오위안허가 22위인 강자들이어서 이번 우승의 의미가 더욱 컸다.

문민종 2단은 "중국 선수들이 너무 강해 기대를 거의 안 했다. 국후 인공지능을 확인해 보니 결승전은 나빴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8강에서 맞붙은 셰커 선수에게 거의 진 바둑을 운 좋게 이겨 상승세를 타 우승까지 한 것 같다"고 말했다.

2017년 8회 영재입단대회를 통해 입단한 문민종 2단은 지난해 열린 7기 하찬석국수배 영재바둑대회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올해 전적은 15승 9패. 15승 중에는 25회 LG배 예선에서 박영훈 9단에게 거둔 반집승이 포함돼 있다.

한국은 2017년 4회 대회에서 신진서 9단, 2019년 6회 대회에서 신민준 9단이 우승했고, 문민종 2단이 올해 우승하며 세 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중국도 세 번 우승했으며 주최국 일본은 한 차례 우승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