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인천 강화·김포 폭우 주택침수 피해 잇따라...여객선 운항도 차질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6:03
  • 최종수정 : 2020년08월03일 09: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8월 첫번째 주말인 2일 호우특보가 발효된 인천과 경기도 김포 지역 등에서는 돌풍을 동반한 집중호우로 주택이 침수되거나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또 서해중부해상의 짙은 안개로 인천과 서해5도서를 비롯한 섬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중단되거나 지연 운항됐다.

서해상의 짙은 안개로 여객선 운항이 통제된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모습[사진=인천 옹진군] 2020.08.02 hjk01@newspim.com

이날 인천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55분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일러실이 침수됐다.

이 보일러실은 빗물을 밖으로 빼내는 펌프가 고장 난 상태에서 시간당 20㎜가 넘는 폭우가 내리면서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장비를 동원해 2시간가량 빗물을 빼냈다.

또 같은 날 오후 4시 35분께 김포시 양촌읍 한 주택에서는 천장이 무너졌다.

얇은 석판인 '슬레이트(slate)'로 지어진 이 주택 천장은 장마철 비로 젖은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내려 앉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 주말 이틀동안 서해상의 짙은 안개로 인천과 섬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차질을 빚었다.

2일 오전 서해중부해상은 가시거리가 500m도 안되는 짙은 안개로 인천과 백령도 등 서해5도서와 연평도, 덕적도 등 9개 항로의 여객선이 결항하거나 지연 운항됐다.

앞서 1일에도 인천 앞바다의 짙은 안개로 덕적도 등 3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차질을 빚었다.

서해5도서와 인천·경기 지역은 주말내내 호우특보 발효와 해제가 반복됐으며 곳곳에서 돌풍을 동반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잇따랐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