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집중호우로 영동선 영주∼동해 구간 열차 운행 중단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2:26
  • 최종수정 : 2020년08월03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주=뉴스핌] 이민 기자 = 밤사이 전국적으로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경북 영주역의 일부구간 열차 운행이 멈췄다.

밤사이 내린 물폭탄으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침수됐다.[사진=한국철도공사] 2020.08.02 lm8008@newspim.com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2일 새벽 충북 북부와 강원 일부 지역에 200㎜ 이상의 큰비가 내리면서 영동선과 중앙선 일부 구간에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영동선은 경북 봉화 현동~분천역 구간 선로에 토사가 쌓이면서 동해~영주 구간 열차를 운행하지 못하고 있다. 강릉~동해, 영주~동대구(부전) 구간은 단축 운행 중이다.

중앙선은 제천 구학역 인근의 철교가 물에 잠기면서 원주~영주역 간 열차가 다니지 못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토사가 유입된 구간에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다. 복구에는 장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는 "열차 이용 고객은 코레일톡이나 고객센터 등을 통해 열차 운행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lm80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