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트럼프 "틱톡, 1일부터 미국 사용 금지"…틱톡 "미국 사업 매각"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1:55
  • 최종수정 : 2020년08월02일 11: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틱톡이 미국 내 사업을 완전히 매각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1일(현지시간)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인터넷 기업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미국 운영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2명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틱톡과 미국 성조기.[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미국에서의 틱톡 사용을 이르면 1일부터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틱톡은 백악관과 합의점을 찾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플로리다 방문 후 기자들에게 "틱톡 사용을 막기 위해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 집행을 동원할 수 있다"며 "미국에서의 사용을 8월 1일부터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에서는 틱톡이 관리하는 개인 데이터 때문에 오래전부터 안보 우려가 제기돼왔다. 미국 의회는 중국 기업들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해 기밀이나 개인 정보를 유출하고 있다며 주장했다.

바이트댄스는 앞서 틱톡의 미국 내 사업은 매각하면서 소수 지분은 보유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었다. 그러나 백악관이 이를 거부하면서 바이트댄스는 미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고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을 인수하는 것으로 새로 제안했다.

소식통은 이 제안이 성사된다면 MS는 미국인 사용자 정보를 모두 보호하게 되며, MS가 아닌 의 다른 미국 기업의 틱톡 인수도 허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바이트댄스의 외부 투자자 중 약 70%가 미국에 있는 만큼, 바이트댄스 일부 투자자들에게 틱톡의 지분 소수를 가질 기회가 주어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이 매우 심각한 국가 안보 우려가 있다고 본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트댄스의 양보안을 받아들일지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로이터통신은 바이트댄스와 MS는 자사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