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낙석에 침수까지…충북 북부권 폭우 피해 속출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0:1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3일 0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천·단양·충주=뉴스핌] 이주현 기자 = 전날 밤부터 충북 제천·단양·충주지역에 22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는 무관. [사진=뉴스핌DB]. 2020.08.02 ej7648@newspim.com

2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도내 누적 강수량은 ▲단양 영춘 258.5㎜ ▲충주 엄정 224.0㎜ ▲제천 백운 218.0㎜ ▲충주 노은 134.5㎜ 등이다.

시간당 강수량은 제천 48.33mm, 단양 56.5mm를 기록했다. 단양 영춘면의 경우 시간당 67mm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처럼 비가 내리면서 충북 북부지역 곳곳에서 비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4시쯤 충주시 소태면 구룡리 국도 19호선에 돌이 떨어져 차량 운행이 됐다.

충주시 양성면 지당리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방향 중원터널 근처에서도 낙석이 발생했다.

단양군 영춘면 상리 등에는 토사가 도로에 유출됐다.

충주시 엄정면에서는 원곡천 배수로가 역류하면서 집에 물이 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cosmosjh88@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