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순풍 속 첫 출항' 울진 국립해양과학관 무얼 담고있나

전찬걸 군수 "국립해양과학관 본격 운영... 울진, 환동해중심도시 부상"

  • 기사입력 : 2020년08월01일 13:04
  • 최종수정 : 2020년08월01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바다, 금강송숲, 자연용출온천 등 자연이 주는 모든 자원을 한 곳에 지니고 있는 경북 울진에 해양관광을 견인할 새로운 명소가 탄생했다.

지난 2015년 첫 삽을 뜬 이래 6년만에 문을 활짝 연 국립해양과학관이 그것이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해양자원·해양에너지·해양신산업 등의 다양한 해양 주제 전시공간과 바다 위를 걷는 통로 스카이워크, 수심 6m의 수중에서 동해 바다 속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해중전망 시설을 갖춰 체험관광과 교육, 해양 산업이 어우러지는 해양과학의 요람으로 각광받고 있는 경북 울진 죽변의 국립해양과학관. 2020.08.01 nulcheon@newspim.com

7월 마지막일인 31일 경북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소재 국립해양과학관에서 열린 개관식에는 문성혁 해수부장관, 이철우 경북지사, 박형수 국회의원, 전찬걸 울진군수와 과학관 시공 관계자들, 수산인, 주민 등이 대거 참석해 국내 처음으로 문을 여는 해양과학관의 장도를 기렸다.

국립해양과학관은 지난 2015년부터 5년간 971억원(국비 852, 지방비 119)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준공됐다. 당초 준공과 함께 문을 열고 본격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사태로 잠정 연기됐다.

이날 문을 연 국립해양과학관은 당초 국립해양과학교육관의 이름으로 출발했으나, 지난 2019년 11월, 설립과 운영근거 등을 담은 '국립해양과학관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법적 근거 마련과 함께 향후 튼실한 운영 등을 위한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해양과학관은 본관과 숙박동, 해중전망대 및 야외광장으로 이뤄져 있다.

본관은 상설 전시관(3층), 기획전시관 및 VR체험공간(2층)이 구성돼 있으며, 숙박동은 합숙 교육프로그램 시 최대 50인을 수용하는 숙박시설을 갖췄다. 야외는 해양생물 모형 전시물이 있는 광장과 동해안 해안선 및 해중을 관찰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가 있다.

문성혁 해수부장관과 이철우 경북지사, 전찬걸 울진군수 등이 지난달 31일 경북 울진 죽변 후정리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을 갖고 있다.[사진=울진군] 2020.08.01 nulcheon@newspim.com

특히 해양자원·해양에너지·해양신산업 등 해양을 이해하기 위한 다양한 주제의 전시공간과 바다 위를 걷는 통로 스카이워크, 수심 6m의 수중에서 동해 바다 속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해중전망 시설을 갖춰 체험과 교육, 해양 산업이 어우러지는 해양과학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전 요소를 고루 갖췄다.

울진군은 해양과학관이 본격 개관함에 따라 인근에 위치한 죽변항과 덕구온천, 죽변 스카이바이크 등 생태관광자원과 과학관과 연접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와 환동해산업연구원 등 해양 연구,산업기관과 연계해 이 곳 죽변면 후정리가 전국 최고의 해양과학연구와 해양생태관광의 요람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가상체험VR관, 독도체험 전시회, 극지체험 전시회, Ocean Hall 등 주요 전시시설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해양지질․환경․생물․물리․영토 등 해양과학의 전반적인 분야를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많은 관람객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된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과거에 울진이 대게를 비롯한 어업이 중심이었다면 국립해양과학관 개관, 후포마리나항만 건설 등 해양관광시대를 선도하는 지자체로 변모하고자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며 "이번 국립해양과학관 본격 운영을 시작으로 청정 울진군이 환동해 해양중심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의원(미래통합당,영주·영양·봉화·울진군)은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해양자원·해양산업·해양에너지 등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과 해양분야에 대한 비전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커다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바다에서 바라본 경북 울진 죽변 후정리 소재 국립해양과학관과 바다 위를 걷는 스카이워크. 2020.08.01 nulcheon@newspim.com

경북도는 국립해양과학관 개관과 연계한 '대한민국 해양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환동해지역 바다에 대한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해양지식 함양을 제고하고 경북 동해안 홍보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감안해 △환동해 해양정책 소개 및 강좌, △해양개발정책 토의, △국립해양과학관 및 KIOST 동해연구소 견학 등 내실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날 개관 축사를 통해 "바다는 미래의 희망이자 자원의 보고인 만큼 앞으로 경북 동해안의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하면서, "국립해양과학관이 경북 동해안 해양과학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