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열풍서 범람 수준, 우후죽순 트로트 예능…시청자 피로감 어쩌나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17:06
  •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0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올 상반기 TV조선 '미스터트롯'이 만든 트로트 열풍이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한번 만들어진 열풍은 범람으로 번져버렸고, 각 방송사에서 우후죽순으로 쏟아낸 트로트 예능들로 시청자들의 피로감만 늘어나고 있다.

◆ TV조선이 만든 트로트 열풍…'미스트롯2'까지

각종 관찰, 가족 예능이 방송계를 지배했을 시절 TV조선은 비주류 음악으로 꼽혔던 트로트로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미스트롯'은 5.9%(닐슨, 전국유료플랫폼 가입기준)으로 첫 시작을 알린 뒤 마지막회는 무려 4배 가까이 상승한 18.1%로 종영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트롯2' 오디션이 개최된다. 사진=TV조선] 2020.07.30 alice09@newspim.com

'미스트롯'에서 우승한 송가인, 홍자, 정미애 역시 단숨에 스타덤에 오르면서 예능에서도 남다른 활약을 보이며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그리고 올해 1월 방송된 남자 트로트 가수를 뽑는 '미스터트롯'은 엄청난 파급력을 자랑했다. '미스트롯'으로 한껏 올라가 있던 시청자들의 기대는 시청률로 고스란히 드러났다. 첫 방송은 무려 12.5% '미스트롯'과 비교하면 무려 2배나 앞섰다.

'미스터트롯'은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이 단 한 번의 하락 없이 상승 곡선을 그렸고, 마지막회는 무려 35.7%로 종합편성채널(종편) 사상 최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상파·종편·케이블 동시간대 1위로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미스터트롯'에서 우승한 임영웅을 비롯해 이찬원, 영탁, 장민호는 단숨에 예능계 블루칩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이들은 각종 예능에서 활약하면서 안 나오는 예능을 찾는 것이 더욱 힘들게 됐다.

TV조선은 대한민국 방송계에 트로트 열풍의 시초를 만든 만큼 현재 '미스트롯' 시즌2 제작에 나서면서 전국 오디션 시작을 알렸다. 제작진은 "본래 9월 오디션을 시작할 계획이었지만 생각보다도 훨씬 많은 수의 인원이 몰려들어 결국 일정을 앞당기게 됐다"며 변함없는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어 "한마디로, '시즌1'보다 훨씬 막강하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을 뛰어넘을, 다채로운 이미지 뿐만 아니라 매력과 실력을 모두 갖춘 숨은 인재가 고루 포진돼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홈페이지] 2020.07.30 alice09@newspim.com

◆ SBS·KBS·MBC의 합세…트로트는 -ing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이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보기 힘든 시청률과 화제성을 차지하다보니 지상파 3사도 뒤늦게 트로트 예능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MBC는 지난 4일 각 분야 레전드 아티스트가 최고의 프로듀서로 변신해 직접 발탁한 멤버들로 최강의 드림팀을 선보이는 뮤직 버라이어티 '최애엔터테인먼트'를 런칭했다.

'뮤직 버라이어티'라고 소개돼 있었지만 베일을 벗은 '최애엔터테인먼트'는 트로트 예능이었다. 방송에서는 현재 활동 중인 아이돌 가수들과 현역 트로트 가수들이 출연, 새로운 '트로트 그룹' 발탁을 위한 오디션을 보는 모습들이 공개됐다.

오디션을 통해 아스트로 MJ, 펜타곤 후이, 추혁진, 방형석, 옥진욱 5명이 최종 멤버로 선택되면서 새로운 트로트 그룹의 시작을 알렸다. MBC는 '최애엔터테인먼트'뿐 아니라 전국 팔도에서 트로트를 가장 잘 부르는 '진짜 트로트 왕'을 뽑는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 '트로트의 민족'도 준비 중이다.

SBS도 이번 열풍에서 빠지지 않았다. 오히려 '미스터트롯'이 끝나기도 전에 방송을 선보이면서 이번 열풍에 제대로 숟가락을 얹기도 했다. SBS는 대한민국 최고의 트로트 신들이 '트로트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를 선보였다.

여기에는 남진, 김연자, 설운도, 주현미, 진성, 장윤정 등 방송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트로트 가수들이 출연하면서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이로 인해 첫 방송 시청률은 14.9%를 기록했으나, 뒷심은 약했다. 최근 방송된 21회(29일 방송분)는 8.1%를 기록했고, 이는 첫 방송 대비 6.8%P 하락한 수치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MBC '최애엔터테인먼트'에서 파생된 트로트 그룹 [사진=MBC] 2020.07.30 alice09@newspim.com

트로트 열풍에 가장 늦게 합류하는 방송사가 바로 KBS이다. 이들은 전국 팔도의 대표 가수에서 글로벌 K-트로트의 주역이 될 새 얼굴을 찾기 위한 프로젝트인 '트롯 전국체전'을 준비 중이며, 오는 11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트롯 전국체전'에는 고두심을 비롯해 남진, 김수희, 주현미, 김연자, 설운도, 조항조, 박상철이 출연을 확정지으면서 새로운 예능 판도를 예고했으나,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이미 떨어진 상태이다. 트로트가 비주류 음악으로 꼽혀왔던 만큼, 출연진이 새롭지 않다는 것도 한 몫을 했다.

실제로 주현미는 '미스터트롯'과 '트롯신이 떴다', 그리고 11월 방송되는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한다. 남진 역시 방송에서는 보기 힘들었으나 '트롯신이 떴다'와 더불어 주현미와 마찬가지로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을 결정지었다.

진성, 김연자도 '미스터트롯' '트롯신이 떴다'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하면서 시청자들에게는 신선함이 아닌 오히려 뻔한 그림을 보여주게 됐다. 그러다보니 이제 트로트 예능을 접하는 시청자들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트로트가 떠오르기 전, 방송가에 열풍이 또 있었다. 바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Mnet에서 '슈퍼스타K' 시리즈와 '프로듀스101' 시리즈가 성공하면서 반응이 뜨겁자, 지상파에서도 뒤늦게 열풍에 합류하기도 했다. MBC는 '위대한 탄생'과 '언더 나인틴을, SBS는 'K팝스타' 시리즈를 선보였으나 뒤로 갈수록 맥을 못추고 초라한 성적만 받았다.

한 방송계 관계자는 "하나의 열풍이 불면 '비슷하면서도 다른' 프로그램을 너도나도 제작하면서 과한 경쟁만 유도하게 되고, 결국 상생의 길로 가지 못하고 시청자들의 피로감이 쌓이기만 한다"며 "이제 방송사에서는 잘 되는 아이템을 따라하기 식이 아닌, 고유 시청층의 니즈를 파악하고 방송계의 트렌드 만들어 주도해야 함을 인지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