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디지털 트윈' 정부-업계 맞손...국토부 2022년까지 핵심 기반 구축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11:04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한국판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인 디지털 트윈의 핵심기반 '3차원 디지털지도'가 오는 2020년까지 구축된다.

또 산업계는 디지털트윈 산업의 확산을 위해 3차원 지도 플랫폼사업과 데이터베이스화 등을 추진한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 LX공사 서울본부에서 디지털트윈 산업 간담회가 박선호 제1차관 주재로 열린다.

이번 간담회는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트윈*'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디지털트윈이란 3차원 디지털 공간에 현실공간과 사물의 쌍둥이(Twin)를 구현한 것이다. 시뮬레이션을 토대로 분석과 예측을 해 신산업을 지원하고 국토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데 사용된다.

이날 간담회에선 국토부가 디지털 트윈 주요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이어 산업계에서는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사업화 전략과 정책지원 방안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3차원 디지털지도 [자료=국토부] 2020.07.30 donglee@newspim.com

국토부는 먼저 전국 3차원 디지털 지도를 비롯한 디지털 트윈 핵심 기반을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3차원 지도는 주요지역의 높이값을 표현한 수치표고모형(3D 지형지도)과 고해상도 영상지도(25㎝→12㎝)로 구축된다. 또 차량 자율주행의 핵심 인프라인 정밀도로지도는 전국 일반국도를 대상으로 약 1만4000㎞에 대해 구축된다.

아울러 상·하수도, 공동구와 같은 지하공간을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하공간 3차원 통합지도를 전국 시·군 지역에 대해 구축한다.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부산)는 3D 공간데이터와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해 다양한 시민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업계에서는 공간정보 기업을 대표해 ㈜이지스 등이 디지털 트윈 성공을 위한 산업계 의견, 사업화 전략, 보안기술 적용 등을 발표하고 정책지원 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또 위맵에서는 3차원 지도와 신기술을 접목한 플랫폼 사업화 전략을 그리고 새한항업은 디지털트윈 구현을 위한 효과적 DB 구축 방안을 각각 발표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도출되는 산업계의 제안내용을 토대로 관련 제도 및 규정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산업계와의 정례적인 협의를 가져 산업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