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검찰 구속 송치…과실치사 수사는 계속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10:40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경찰이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하게 만들었다는 의혹을 받는 택시기사 최모(31) 씨를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30일 특수폭행과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는 최씨를 이날 오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과실치사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는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최씨는 지난달 8일 서울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의 한 도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려던 사설구급차와 접촉사고가 발생하자, 사고 처리를 요구하며 구급차 기사와 10여분간 승강이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접촉사고 처리부터 하라며 구급차를 막아 응급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택시기사 최모씨가 2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07.24 pangbin@newspim.com

경찰 조사 결과 구급차 안에는 응급환자가 타고 있었다. 승강이로 시간이 지체되자 다른 구급차가 도착해 환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약 5시간 뒤 결국 목숨을 잃었다.

당시 최씨는 강동구의 한 택시업체 기사로 입사한 지 3주 정도 됐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달 22일 퇴사했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었으며, 형사법 위반 여부도 전반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강력 1개팀을 추가로 투입했다.

이후 경찰은 특수폭행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지난 24일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현재 최씨는 서울 광진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중이다.

이번 사건은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기사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택시기사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오면서 널리 알려졌다. 이날까지 동의자 73만명을 돌파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