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뉴욕증시] 비둘기 연준·기술주 강세에 상승…다우 0.61%↑

청문회 수장 출석한 빅4 기술주 랠리
연준, 기준금리 동결…코로나19 불확실성 강조
시장 "기업 실적 최악은 지났다" 평가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05:15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0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9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경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전방위 수단을 동원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고 수장들이 청문회에 출석한 대형 기술기업의 주가는 랠리를 펼쳤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60.29포인트(0.61%) 오른 2만6539.57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0.00포인트(1.24%) 상승한 3258.44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40.85포인트(1.35%) 오른 1만542.94로 집계됐다. 

미 연준은 기존의 통화정책을 유지하고 필요 시 추가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 경제가 연준 및 의회로부터 추가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지난 6월 회의 이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아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급격히 증가했다고 지적하고 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한 조처가 경제에 부담을 주기 시작했다는 조짐이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의 성명은 코로나19의 전개에 따라 경제의 경로가 달라질 것이라며 미국의 보건 위기와 이에 따른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을 시사했다.

두려움 없는 소녀상이 뉴욕증권거래소를 바라보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에드워드 존스의 넬라 리처드슨 투자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성명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경제의 경로가 코로나19에 달렸다고 언급한 점"이라면서 "연준은 보건을 성명의 앞과 중심에 뒀고 이것은 영향력과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리처드슨 전략가는 "솔직히 말해 이것은 다소 불길하다"면서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예상하기 어렵다는 것을 안다. 이 문장은 코로나19가 연준의 전망에 최우선이라는 점과 그것 때문에 전망의 불확실성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판단했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 부양책에도 주목하고 있다. 다만 추가 부양책을 두고 공화당과 민주당은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한다. 실업수당 외에 주 600달러의 추가 보조금 지급은 이달로 종료된다.

BNY멜론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빈센트 레인허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에 "법안이 오래 걸릴수록 실업수당 지급 지연이 있을 것이고 시장과 경제에 불필요한 불확실성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의 4대 빅테크(기술 대기업) 주가는 이날 수장들이 하원 법사위원회 반독점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가운데 강세를 보였다. 아마존의 주가는 1.11% 올랐고 페이스북과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애플의 주가는 각각 1.38%, 1.32%, 1.92% 상승했다.

모건스탠리의 목표주가 상향에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주가는 이날 1.53% 올랐다. 테슬라의 적정 주가에 대해서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데 월가 애널리스트 대다수는 현 주가보다 낮은 수준을 목표주가로 제시하고 있다.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내놓은 스타벅스의 주가는 이날 3.72% 급등했다. 스타벅스는 회계연도 3분기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적자로 돌아섰지만 이번 분기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2분기 실적을 확인한 시장 전문가들은 기업들이 코로나19에 따른 최악의 시기를 지나왔다고 평가했다.

UBS글로벌 매니지먼트의 데이비드 레프코위츠 미국 주식 책임자는 보고서에서 "기업 이익과 관련해 최악은 끝났음이 분명하다"면서 "그러나 회복의 속도는 바이러스와 추가 정부 부양책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유가는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소식에 상승 마감했다.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3센트(0.6%) 오른 41.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는 53센트(1.2%) 오른 43.75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이날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금 선물 8월물은 전날보다 온스당 8.80달러(0.5%) 오른 1953.40달러에 마쳐 2000달러 선에 바짝 다가섰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