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박지원 대북송금 이면합의' 논란에 "문건 존재하지 않아"

野 주장 일축…"국정원·통일부 등 대상으로 파악"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14:45
  • 최종수정 : 2020년07월29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29일 미래통합당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일명 '이면합의'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면합의서 문건은 정부 내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국정원, 통일부 등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파악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4·8 남북합의서' 외에 이면합의가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사진=뉴스핌 DB]

주 원내대표가 공개한 이면합의서에는 ▲남측이 북측에 25억원 규모 투자·경제협력 차관을 사회 간접부분에 지출한다 ▲남측은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달러를 제공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대해 박 원장은 "저를 모함하기 위해, 김대중 정부를 모함하기 위해 위조했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대북송금 특검이 덮어줬을리도 없다. 국정원 간부 통해 확인해보니 그런 것은 없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는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 원장에 대한 인사청문회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인사청문회 개최 하루 만이었다. 단, 이날 회의에는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불참한 채 여당 의원들만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당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임명을 재가했고 29일에는 임명장을 수여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