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텐센트 7억 엄지족 공략 써우거우 인수, 바이두·바이트댄스 정조준

모바일 검색,온라인 트래픽 창출하는 관문 역할
검색 서비스 이용자 규모 7억 명 넘어서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IT 공룡 텐센트(騰訊)가 써우거우(搜狗·SOGO) 인수에 나서면서 중국 모바일 검색 시장 지형도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텐센트가 검색 플랫폼 2위 업체인 써우거우 인수를 통해 검색 시장 장악은 물론 경쟁사인 바이두와 바이트댄스에 강력한 견제구를 던지고 있는 모양새다. 

신랑(新浪)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텐센트는 61%의 써우거우 지분 매수를 위해 한 주당 9달러의 인수 가격(총 21억 달러·약 2조 5000억원)을 제시했다. 이 같은 매수가는 현재 써우거우 주가수준을 훌쩍 넘어서는 제안이다. 써우거우(SOGO)는 미국 뉴욕 거래소에 상장된 상태다. 텐센트의 인수 의향이 전해지면서 주가도 지난 27일(현지시간) 48% 상승한 8.51 달러로 껑충 뛰었다.

왕샤오촨(王小川) 써우거우 CEO는 SNS를 통해 "텐센트가 써우거우 기업 가치와 기술력, 혁신 능력을 높이 평가한데 감사하다"라고 밝히며 이번 인수 제의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향을 드러냈다.

이 같은 텐센트의 적극적인 인수 움직임은 갈수록 커지는 모바일 검색 시장과 함께 위챗의 검색 기능 강화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시장 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는 지난 2019년 4분기 중국의 모바일 검색 서비스 이용자 규모가 7억 500만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특히 검색 서비스는 광고 수입을 창출하는 온라인 채널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정확한 이용자 분석에 기반한 검색 엔진 광고는 막대한 잠재력을 가진 것으로 분석된다. 

써우거우 모바일 검색 사이트[사진=셔터스톡]

텐센트는 지난 2019년 12월 '위챗 하면 검색'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우면서 위챗 검색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웨이신써우이써우'(微信搜一搜)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같은 움직임은 텐센트가 검색 서비스 시장을 경쟁사에 결코 양보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강력한 라이벌로 꼽히는 바이트댄스도 지난 2017년 검색 서비스 부문을 신설하고 시장에 뛰어들었다. 2019년 3월 바이트댄스는 터우탸오(頭條)앱에서 검색 서비스인 '터우탸오취안왕써우쒀'(頭條全網搜索)를 내놨다. 

써우거우는 바이두에 이어 중국의 2위 검색 엔진업체이다. 더불어 입력기, 인터넷 브라우저 상품을 통해 대규모 이용자를 끌어 들이고 있다. 올 1분기 기준 써우거우 입력기 1일 활성 사용자수(DAU)는 전년 대비 9% 증가한 4억 8000만명에 이른다. 시장 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Media Research) 자료에 따르면, 써우거우 입력기 시장 점유율은 43.3%를 기록,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인수 추진은 양사에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써우거우는 약점으로 꼽혔던 인터넷 트래픽을 확보할 수 있게 됐고, 텐센트는 검색 경쟁력을 강화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 텐센트는 써우거우의 최대 주주이다. 관련 공시 자료에 따르면, 텐센트는 지분 39.2%과 함께 52.3%의 의결권을 보유하고 있다. 모회사인 써우후(搜狐) 그룹은 2대 주주로, 33.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