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현직 세계1위' 박인비와 고진영, 제주서 KLPGA 우승 대결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31일 개막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06:3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9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제주에서 '전현직 세계1위' 박인비와 고진영, 유소연, 김효주, 이정은6 등이 우승에 도전한다.

2020 KLPGA 투어 열번째 대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6000만 원)'가 30일부터 나흘간 제주시에 위치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예선 6500야드, 본선 6395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지난해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한 박인비. [사진= KLPGA]
'세계 1위' 고진영이 우승을 노린다. [사진= KLPGA]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초대 챔피언 윤채영(33)이 감동적인 생애 첫 승을 달성한 이후, 이정은5(32·교촌치킨), 박성현(27·솔레어), 고진영(25·솔레어) 그리고 오지현(24·KB금융그룹)까지 당대 최고의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차지해 골프팬의 관심을 샀다.

지난해에는 추천 선수로 출전한 유해란(19·SK네트웍스)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올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는 KLPGA를 대표하는 선수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등 세계 무대에서 KLPGA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해외파 선수들이 대거 참여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여 수많은 골프팬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현재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약 1년 동안 자리를 지켜온 고진영이 해외파의 선봉장 역할을 맡는다. 올 시즌 KLPGA투어의 2개 대회에 출전하며 실전 감각을 테스트한 고진영은 후원사가 주최하는 대회에서 지난 2017년에 이어 다시 한번 트로피를 들어 올리겠다는 각오다.

고진영은 KLPGA를 통해 "최근 한국여자오픈에선 내 플레이가 100퍼센트가 아니었기 때문에 아쉬움이 있었다. 쉬는 동안 스윙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에서 잘 안됐던 것을 보완하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으니, 대회에서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최대한 집중하며 최선을 다 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잘 마치고 미국의 상황을 보면서 앞으로의 계획을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USLPGA에서 20승을 달성하고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보유한 골프여제 박인비(32·KB금융그룹)도 긴 휴식을 마치고 올 시즌 처음으로 KLPGA투어에 나선다. 한 때 세계랭킹 1위에 올라 KLPGA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는 데 앞장서온 박인비는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투어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유소연도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 기아차 대회 조직위]
이정은6의 플레이. [사진= 기아차 대회 조직위]

박인비에 이어 전(前) 세계 1위이자 지난 6월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서 김효주를 누르고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며 '내셔널 타이틀 수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된 유소연(30·메디힐)도 나선다. 특히 유소연은 지난 2008년 열린 '세인트포 레이디즈 마스터즈'에 출전하며 이보미(32·노부타엔터프라이즈), 장하나(28·비씨카드), 홍란(34·삼천리)과 함께 이번 대회 코스를 경험한 몇 안되는 선수 중 한 명이라 더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LPGA투어에 진출해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꾸준한 성적을 유지해 한국인 신인상 계보를 이은 이정은6(24·대방건설)을 비롯, JLPGA투어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선우(26·다이와그룹)와 이민영2(28·한화큐셀), 그리고 투어 생활과 달콤한 신혼 생활을 함께 즐기고 있는 이보미도 출격한다.

또한 2주 전 KLPGA 신규 대회로 열린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절친 임희정(20·한화큐셀)과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2020시즌 첫 시즌 2승을 한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여기에 올시즌 1승 씩을 거두며 상금순위 2위와 3위에 올라있는 이소영(23·롯데)과 김효주(25·롯데)도 시즌 2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소영은 지금까지 열린 9개 대회에 모두 출전해 우승 1회를 포함해 톱텐에만 무려 7번 이름을 올리며 물오른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이소영은 지난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으로 톱텐 진입에 성공하며 매 대회 우승권에서 시즌 2승을 노리고 있다.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우승,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준우승 등을 기록하며 좋은 감각을 유지하다 부상으로 인해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던 김효주도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KLPGA 통산 3승의 2년차 임희정을 비롯해 조용한 강자 박민지(22·NH투자증권)도 시즌 첫 승을 위해 다시 한번 출사표를 던졌고, 지난 시즌 전관왕을 차지했지만 올시즌 아직까지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하며 조용히 때를 기다리고 있는 최혜진(21·롯데)도 이번 대회의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된다.

박현경은 부산에서 열린 아이에스동서오픈에서 빗속 혈투속에 시즌 2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사진= KLPGA]
지난 시즌 '6관왕' 최혜진이 제주에서 시즌 첫승에 도전한다. [사진= KLP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