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네이버파이낸셜, 중소기업 위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 구축

판매자 정산기일 9.4→5.4일로 대폭 단축
"연결 통해 중소기업과 창작자 성장 돕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7월28일 10:1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8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네이버파이낸셜이 중소기업(SME) 지원을 위한 자체적인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를 구축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금융 이력이 없는 기업에도 빠른 자금 회전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이날 서울 역삼 네이버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 서비스 밋업(Meet-Up)'행사를 갖고 사업 방향과 주요 서비스를 공개했다.

네이버파이낸셜 CI. [제공=네이버]]

최 대표는 "네이버는 '연결'을 통해 정보에서 소외될 수 있는 이용자들이 다양한 정보를 만나고, 오프라인 판매자들과 창작자들이 보다 다양한 이용자들을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고 밝혔다. 기술과 데이터를 통해 '연결'의 가치를 높이고, 중소기업과 창작자의 성장을 돕겠다는 것이다.

특히 자금 융통이 필요하지만 기존 금융권 이용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한 서비스에 집중하기로 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온라인 창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툴인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온라인 사업을 시작하는 판매자의 67%가 20~30대였다. 이들 대부분은 금융 이력이 부족한 '씬파일러'로 분류돼 사업 시작 단계에서 자금 융통이 어렵다고 네이버는 지적했다.

최 대표는 이들을 위해 네이버파이낸셜만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출, 세금, 매장크기 등을 기준으로 대출 여부를 판단하는 기존 금융권에 비해, 네이버파이낸셜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의 매출 흐름과 판매자 신뢰도 등을 실시간으로 신용평가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전년도 매출이나 매장 등이 없는 판매자들도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대안신용평가시스템 구축을 총괄하는 김유원 데이터랩 박사는 "기존 신용평가회사가 가진 금융 데이터에 판매자들의 실시간 매출 흐름을 더하고, 여기에 네이버의 머신러닝 알고리즘, AI, 빅데이터 처리 기술 등을 활용해 자체적인 ACSS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또한 네이버파이낸셜은 판매자들의 빠른 사업자금 회전을 위해 자체적으로 정산 기일을 9.4일에서 5.4일도 대폭 단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통 10~11일에 이르는 타사 대비 파격적인 일정으로, 기존 '구매확정 후 정산'을 '배송완료 후 정산'으로 바꿔 정산 기일을 앞당겼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끝으로 최 대표는 "스마트스토어 기반 창업부터 교육, 비즈어드바이저와 같은 기술 및 데이터 지원, 그리고 자금 융통까지 중소기업 창업과 성장을 위한 네이버의 지원 인프라가 완성됐다"며 "네이버파이낸셜도 중소기업이 자금걱정 없이 사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