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포스코건설, 건설업계 최초 '사회적 친화기업 구매우대제도' 운영

사회적기업과 장애인기업 등 신규 협력업체 평가시 가점

  • 기사입력 : 2020년07월28일 09:04
  • 최종수정 : 2020년07월28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포스코건설은 건설사 중 처음으로 '사회적 친화기업 구매우대제도'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2020.01.14 alwaysame@newspim.com

이 제도 도입으로 사회적기업과 장애인기업은 포스코건설의 신규 협력업체 등록평가 시 10점의 가점이 부여된다.

포스코건설은 협력사로 등록된 기업에게 예산 10억 미만 발주건에 대해 입찰금액 산정 시 5%를 낮춰 평가할 예정이다.

또 포스코건설은 기업의 원활한 자금 운영을 위해 계약이행보증금을 기존 10%에서 5%로 낮춰 보증서 발급 수수료에 대한 부담을 줄인다.

하도급법에 세금계산서 발급일로부터 60일 이내 대금지급을 하도록 돼 있던 것도 15일 이내로 줄였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에 걸맞게 사회적 친화기업과 협업하고 비즈니스 파트너로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