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쌍용건설, 안성 공도서 2900억 규모 아파트 신축공사 수주…총 1700가구

'더 플래티넘' 브랜드 출시 후 최대 규모

  • 기사입력 : 2020년07월27일 10:29
  • 최종수정 : 2020년07월27일 1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쌍용건설이 수도권에서 '더 플래티넘' 브랜드 출시 후 2년 만에 단일 단지 중 최대 물량의 아파트 신축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최근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에서 1700가구 규모, 공사비 약 2900억원 규모의 아파트 신축공사를 단독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쌍용 더 플래티넘 안성'(가칭) 투시도 [자료=쌍용건설]

이 사업은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승두리 73 일대에 조성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지하 2층~지상 35층, 아파트 14개동, 전용면적 59~139㎡, 1696가구 규모다. 모든 가구가 일반분양될 계획이다.

쌍용건설이 지난 2018년 '더 플래티넘' 브랜드를 출시한 후 최근 2년간 공급한 아파트 중 단일 단지 기준 일반분양 가구수가 가장 많다. 오는 10월 착공할 계획이며, 공사기간은 36개월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최근 공급한 일반분양이 1순위 청약에서 모두 100% 마감한 것이 수주에 큰 힘이 됐다"며 "향후 더 플래티넘으로 주택공급을 확대하고 브랜드 가치도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올해 총 9개 단지, 5622가구, 일반분양 3600가구 규모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와 주상복합, 오피스텔을 공급했다. 모두 100% 청약마감을 이뤄냈다.

서울 중구에서 오피스텔 576실(이하 일반분양, 576실)을 공급을 시작으로 ▲수원 오목천동 재개발 930가구(713가구) ▲송파 잠실동 오피스텔 192실(192실) ▲부산 해운대 주상복합 171가구(171가구) ▲대구 범어동 주상복합 292가구(292가구) ▲부산 거제동 지역주택조합 482가구(130가구) ▲서울 종로 구기동 테라스하우스 52가구(52가구) ▲인천 주안3구역 재개발 2054가구(1327가구) ▲경기 광주 초월 지역주택조합 873가구(147가구)를 공급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