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아이큐어비앤피, 생명공학연구원과 '펩타이드 항암신약' 공동개발 협약

세계 최초 경구용 혁신 펩타이드 혁신항암제 개발 목표

  • 기사입력 : 2020년07월27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7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아이큐어는 자회사 아이큐어비앤피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펩타이드 항암제 신약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는 생명연이 신규 개발한 암치료타겟 VGLL1 유래 항암 효능의 펩타이드에 아이큐어비앤피의 바이오베터 경구 약물 전달체를 결합해 항암 효능 증가, 부작용 감소 및 복용 편리성 개선을 이룬 경구용 펩타이드 혁신항암제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개발된 경구용 항암제를 글로벌시장으로 진출하도록 하는 것이 이번 펩타이드 항암제 신약 공동개발의 주요 배경이다.

아이큐어비앤피가 지난 24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펩타이드 항암제 신약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홍원 박사와 김보경 박사, 원미선 박사 그리고 아이큐어비앤피의 장관영 CT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큐어]

아이큐어에 따르면, 펩타이드 항암제제는 낮은 대사안정성 때문에 주사제로만 개발돼 왔으며 펩타이드 호르몬 루프론은 전립선암 치료제로 시판되는 대표적인 펩타이드 항암제다. 최근 펩타이드 관련 기술 발달에 따라 생리활성이 높고 대량생산이 쉬우며, 독성이 낮아 임상 성공률이 높은 펩타이드 및 펩타이드 유래 항암제 개발이 주목받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공동연구는 펩타이드의 낮은 대사안정성의 단점을 극복하는 세계 최초 경구용 혁신 펩타이드 항암신약을 개발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공동연구 협약을 통해 사업화 전략 및 로드맵을 작성 중에 있다"면서 "기술 개발 및 권리화, 사업화를 통해 기술이전계약 추진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공동개발 협약은 지난 6월에 선정된 '2020년 공공연구성과기반 BIG 선도모델 사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식클러스터 PLUS 과제 수행을 위한 것이다. 산·연 간 융합 기술 발굴 및 사업화 전략을 마련 중으로, 투자전문 기관인 한국과학기술지주회사와 기술사업화전문기관인 에스와이피, 바이오투자사로서 마그나인베스트먼트가 협력해 만들어낸 충청권 바이오산업 클러스터의 성과물이다.

회사 측은 "향후 대형 성과 창출을 위해 융합 BM 도출 및 산업화 전략을 통한 '산학연공동연구법인' 형태의 기업 설립 프로세스를 진행하게 된다"며 "산학연금 등 혁신성장 주체들이 참여한 공공기술사업화 그랜드컨소시엄을 통해 지역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성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