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이해찬 대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즌2'···기본방침 의견 조율 중"

24일 세종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서 2차 혁신도시 계획 밝혀

  • 기사입력 : 2020년07월25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7월25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즌2' 기본방침에 대한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국가균형발전과 관련한 혁신도시 시즌2 추진 의지를 확실히 했다

이 대표는 24일 세종시에서 열린 정책아카데미 토크쇼에서 이같이 밝히고 "공공기관을 이전할 준비는 다 돼있다"며 "언제든지 실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강연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2020.07.25 goongeen@newspim.com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최근 다시 거론되고 있는 '행정수도 이전' 주장과 맛물려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관심을 끌고 있는 시점이어서 민감하게 받아들여 지고 있다.

이날 토크쇼는 세종시가 진행하는 정책아카데미 200회 기념으로 '세종시의 미래, 그리고 균형발전의 시대'를 주제로 열렸다. 이춘희 시장의 사회로 이 대표와 송재호 국회의원(제주시갑, 전 균형발전위원장)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날 토크쇼에서 공공기관 2단계 이전에 대해 "1차 혁신도시 결과에 대한 평가는 정리가 됐고, 균형발전을 위해 2차 혁신도시에 대한 기본방침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기관을 어디로 보낼 것인지 하는 문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이날 일부 언론에서 거론된 이야기는 '황당'하다고 표현했다.

이에 대해 송재호 의원도 "이제서야 혁신도시 시즌2가 시작됐다"며 "이전기관을 어떻게 배분해야하는지 어디로 어떻게 가야하는지 자료준비를 마쳤다. 그 정점에 세종시가 있다"고 부연설명했다.

토크쇼에서 이 대표는 지난 2004년 위헌판결이 없었다면 세종시는 행정수도가 됐을 것이라며 중간에 기업도시로 바꾸려는 시도가 있었는데 그렇게 됐다면 지방의 작은도시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 거론되는 '행정수도 세종'에 대해서는 "헌재 결정이 살아있어 국회와 청와대 이전은 힘들다"며 "헌재 결정을 새로해야하는데 야당이 반대하고 있지만 국민여망을 담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뉴스핌]홍근진 기자=세종시 정책아카데미 2020.07.25 goongeen@newspim.com

이 대표는 토크쇼에 앞서 열린 강연에서 세종시가 어떻게 시작됐고 현재 어떤 상태에 와있는지, 앞으로 어떻게 진행돼야 하는지 설명했다. 자신의 앞으로 거취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이 대표는 강연에서 노무현 대통령 시절 행정수도 건설을 이야기하면서 수도권 과밀에 대해 '上京하지 말고, 下京하게 하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개념으로 행정수도가 시작됐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또 당시 헌법재판소의 행정수도 위헌 판결에 대해 불복할 뜻도 있었지만 그 때가 노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기각된지 얼마되지 않은 싯점이어서 시끄러워 질까봐 그렇게 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현재 세종시에는 사실상 행정기능은 다 와있다"며 "국회에서 법이 통과되면 청와대와 국회도 내려올 수 있다"고 말하면서 "국회는 올해 설계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는 뜻을 비쳤다.

이 대표는 세종시에 미래에 대해 "어떻게 만들어 가야 하는지는 우리의 몫"이라며 "아직 할 일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시장과 시의원 18명 중 17명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의 책임이 크다고도 했다.

자신의 향후 거취문제에 대해서는 "1972년부터 시작해 오는 2022년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날때까지 50년 공직생활을 그만두면 회고록을 쓰겠다"며 "그만둬도 뒤에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공직 생활 중 세종시에서 하는 마지막 강연인 것 같다며 소회를 밝혔다. 세종시는 당대표 직을 한 달 앞두고 세종시를 찾아 강연을 해 준 이 대표에게 감사패와 꽃다발을 증정했다.

goonge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