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김현미 국토 장관, 잘하고 있다"...문 정부 부동산대책 '5번째'

정 총리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 참석해 김현미 장관 비호

  • 기사입력 : 2020년07월23일 16:5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3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정상화 안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여전히 신임 의사를 보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한 자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등 부동산 문제 정상화·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경제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7.23 leehs@newspim.com

앞서 윤영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지적하며 '김 장관에 대한 국무총리의 해임건의권한을 행사할 생각이 없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김현미 장관이 부동산 정상화와 안정화를 잘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고자 한다"고 강조 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야당이 주장하는 부동산 대책 횟수에 대해서도 정정을 요구했다. 윤영석 의원은 "22번의 부동산 대책이 실효성이 없어 집값이 폭등하고 있다"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총리는 "사실 이 정부 들어 부동산대책은 이번이 5번째"라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어떤 대책을 내놓고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 정책을 만드는 것까지 부동산 대책이라고 주장하기는 조금 과도하다"고 덧붙였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