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사원·대리가 바꿔나가는 대우조선해양, 업무시스템 등 변경 '성과'

'1기 청년이사회' 마무리..직원들 목소리 경영진에 전달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14:4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우조선해양은 제1기 'DSME 청년이사회'가 1년간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22일 밝혔다.

'DSME 청년이사회'는 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 7월 주어니-경영진 간 쌍방향 의사소통 채널을 구축하기 위해 사원~대리급 12명으로 구성한 조직이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우조선해양 제1기 청년이사회 멤버 12명이 이성근 사장 (뒷줄 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경영진과 1년간의 활동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대우조선해양) 2020.07.22 syu@newspim.com

청년이사회는 지난 1년간 ▲인재경영 등 전사 TFT 참여 ▲회사 정책 및 제도 검토 ▲CEO 및 경영진 정례 간담회 개최 ▲경영회의 참석 ▲주니어간담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청년이사회 멤버들은 이사회 발족 당시 한 목소리로 "생존 넘어 비전을 품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생존하자'는 마음으로 출근했다면, 이제는 '비전'을 품고 출근하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이들은 지난 1년간 주니어간담회 등을 열어 젊은 직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경영진에게 전달하는 창구역할을 해왔다. 특히 젊은 직원들의 입사 당시 포부, 회사의 미래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는 인터뷰 영상을 만들어 경영진에게 공개하기도 했다.

이러한 활동 결과 평가보상체계 개선, 업무시스템 개선 등 전사적으로 중요한 안건에 대해서도 의견을 개진해 개선을 이뤄냈다. 반차 제도 시행, 근무복 개선, 칭찬문화 확립 등 실제 직원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변화를 이끌어 냈다.

1기 청년이사회 멤버로 활동한 박찬욱 사원은 "경영진에게 직접 제안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해 현장의 의견을 CEO 정례간담회 또는 주관부서에 전달해 실제 업무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며 "개인의 의견이 회사 미래가 되는 건 가치 있는 일이다"고 전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청년이사회 2기를 선발 중이며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