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보건복지부, 아스트라제네카·SK바이오사이언스와 협력의향서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07월21일 17:0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1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공급을 맡게 됐다. 추후 생산한 백신 중 일부는 국내에 공급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경기도 성남시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 아스트라제네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글로벌 공급과 국내 물량 확보 협조를 위한 3자간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보건복지부] 2020.07.21 allzero@newspim.com

세계보건기구(WHO) 발표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와 제너연구소가 개발 중인 백신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중 가장 빠르게 임상 3상에 진입해있다.

협력의향서 체결식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영국대사,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최창원 SK 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스칼 소리오(Pascal Soriot) 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등이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협력의향서에는 ▲백신의 공평한 글로벌 공급을 위한 빠르고 안정적인 생산 및 수출 협력 ▲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생산 역량 강화 ▲국내 공급 노력 등 3자 간 협조 내용이 담겼다.

이번 협력은 국내 기업이 백신 세계시장 공급에 합류한 최초 사례다. 복지부는 국내 기업의 생산 역량을 국제적 차원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봤다.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한 백신 물량 중 일부는 국내에 공급되도록 논의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체결식에서 "전 세계로 공급되는 백신 생산에 한국기술이 기여할 수 있게 됐고 선제적인 국내 수급체계를 마련한 것도 큰 성과"라며 "백신 개발 이후 공평한 분배와 접근성 보장을 위한 국제 사회의 연대 노력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