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SM, 언택트 콘서트로 수익원 창출...팬덤 왕국이 뒷받침" -키움증권

2Q 실적 컨센서스 소폭 상회 전망
목표주가 4만2000원으로 상향

  • 기사입력 : 2020년07월21일 09:04
  • 최종수정 : 2020년07월21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미팅 등 대규모 접촉행사를 가로막은 상황에서도 SM엔터테인먼트는 강력한 팬덤 문화를 기반으로 저력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키움증권은 21일 SM엔터테인먼트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4만2000원으로 상향했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SM엔터테인먼트는 네이버와 협력한 Beyond Live, 언택트 콘서트를 통해 바뀐 시대상을 선도하며 새로운 수익원 창출에 성공했다"며 "NCT127과 NCT Dream의 성장으로 다시 한 번 팬덤 왕국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지난해 7월 이후 1년 만에 컴백하는 엑소 세훈&찬열 유닛 [사진=SM엔터테인먼트] 2020.07.13 alice09@newspim.com

이 연구원은 "2분기에만 274만장이 판매된 앨범은 2018년 4분기 엑소가 196만장 실적을 거두며 296만장을 기록한 후 최대치"라며 "올해 상반기에는 NCT 127 170만장, NCT Dream 105만장, 백현 솔로 103만장 등이 선전을 넘어서는 앨범의 하드캐리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NCT 팬덤의 성장 및 엑소 팬덤의 로열티가 앨범 증가를 뒷받침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4월 26일 슈퍼M을 필두로 6주간 진행된 온라인 전용 콘서트 Beyond Live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연구원은 "6개팀 합상 50만명 내외의 관중을 모객하며 코로나19 시대에 언택트 모델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국내보다 글로벌 접속 인원이 많아 고객 믹스가 다양하게 확보되며 오프라인 콘서트 개최에 따른 잠식영향은 적을 것으로 보여 새로운 수익 모델의 위치를 확보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SM엔터테인먼트의 2분기 예상 매출액은 1246억 원, 순이익 24억 원, 영업이익률 3.9%으로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를 소폭 상회할 것으로 기대됐다. 특히 올 상반기 크게 증가한 앨범 판매량이 음반 및 음원 실적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원은 "콘서트 부진에도 불구하고 별도 부문은 매출 667억 원, 영업이익 88억 원을 달성해 언택트 콘서트를 진행한 드림메이커와 더불어 실적 안정화의 모멘텀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코로나19의 타격으로 해외 공연의 부재 및 광고산업 부진이 심화돼 일본과 SM C&C는 전년 동기대비 부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