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IT써보니] 40만원대 5G폰 '미10라이트'…가성비 좋은데 디테일 아쉽다

45만1천원…갤A51보다 12만원 저렴
통신사 앱 선탑재...편의성 vs 심플함?

  • 기사입력 : 2020년07월25일 07:3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5일 0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40만원대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지난 17일 국내 정식출시된 샤오미의 '미10라이트(Mi 10 lite)' 얘기다.

5G 알뜰폰 요금제나 고령층, 청소년층을 겨냥한 5G 중저가 요금제가 있음에도 중저가 스마트폰은 없어 막상 구매력이 낮은 소비자들이 5G를 이용하기 어려웠다. 이를 감안하면 40만원대 5G 스마트폰 출시 소식은 반가울 수밖에 없다. 특히 이번에는 이전과는 달리 통신사향 모델로 출시됐다.

KT용 미10라이트를 3일 동안 사용해봤다. 샤오미 브랜드는 '대륙의 실수'로 불릴 만큼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높기로 유명한데, 명성대로 저렴한 가격에 기본기를 갖춘 제품이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미10라이트'(왼쪽)과 '갤럭시노트9'(오른쪽). 미10라이트가 조금 더 길고 폭은 좁다. 두께도 더 얇고 가볍다. 2020.07.20 nanana@newspim.com

◆샤오미, 이례적으로 통신사향 모델 출시…득일까 독일까?

이번에 출시된 미10라이트는 국내 출시된 외산폰으로는 이례적으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같은 통신사향 모델로 출시됐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마이케이티' 앱을 비활성화하고 싶었지만 '비활성화' 버튼을 클릭할 수 없게 돼 있었다. 2020.07.20 nanana@newspim.com

전원을 켜고 끌 때 KT 로고가 뜬다. 초기 세팅을 마치고 뜨는 홈 화면에도 '마이케이티', 'KPNS', '원스토어'와 같은 KT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및 이통3사가 함께 쓰는 앱이 깔려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사면 기본적으로 다운받는 기본 앱들이어서 번거로움이 덜어졌다는 것은 장점이다. 이전에 체험해봤던 홍미노트9S를 사용할 때 이중 일부는 일일이 직접 다운로드 받았어야 했다.

하지만 '기본' 앱이어서 삭제가 불가능하다는 것은 단점이기도 하다. 삭제를 위해 아이콘을 길게 눌렀을 때 다른 앱의 경우 '비활성화' 버튼을 클릭하면 삭제는 하지 않더라도 스마트폰에서 차지하는 해당 앱의 용량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반면 미10라이트에 선탑재된 앱 대부분은 '비활성화' 버튼을 클릭할 수 없게 돼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 출시된 다른 스마트폰과 달리 선탑재 앱이 없는 '심플함'을 좋아했던 이용자라면 아쉬운 대목이다. 일반적으로 국내에서 외산폰들은 보조적인 수단의 '세컨드(second) 폰'으로 많이 쓰이는 경향이 있는데 미10라이트를 세컨드 폰으로 쓰면서 선탑재된 기본 앱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오히려 단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미10라이트는 마이크로SD 카드 사용을 지원하지 않아 용량을 제품의 기본 용량인 128GB까지밖에 활용할 수 없는데 이용자에 따라서는 선탑재 앱이 차지하는 1MB도 아깝다고 느낄 수 있겠다.

◆'홍미노트9S'보다 작고 가벼운 5G 제품

미10라이트는 국내 출시된 5G 스마트폰 중 유일한 40만원대 제품이다. 지금까지 국내 출시된 5G 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한 모델은 삼성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인 A시리즈의 '갤럭시A51'로 57만2000원이었다. 미10라이트의 출고가는 이보다 12만1000원 더 저렴한 45만1000원이다.

앞서 샤오미의 국내 총판인 한국테크놀로지의 이병길 대표는 "국내 제조사와 경쟁하지 않고 상생하겠다"며 국내 제조사들이 점령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 아닌 외산 저가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저렴한 가격을 강조한 만큼 국내 제조사의 중저가 모델과도 타깃 시장에서 큰 구별점을 둔 셈이다.

전반적인 제품의 스펙은 한 달 먼저 출시된 홍미노트9S보다 조금씩 더 향상됐다.

홍미노트9S는 6.67인치의 액정표시장치(LCD)였지만 미10라이트는 6.57인치의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다. OLED 계열인 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LCD보다 명암비가 더 좋고 색감이 자연스러운 상위 기술이다.

특히 무게가 17g이나 줄어 손목에 느껴지는 묵직함이 한결 덜어졌다. 세로와 가로 길이도 2㎜씩 줄었고 두께도 1㎜ 얇아졌다.

앞서 홍미노트9S를 사용하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NFC 기능이 탑재돼 있지 않아 간편결제를 할 수 없다는 부분이었다. 통신사향 모델로 출시되면서 미10라이트에는 NFC 기능이 더해졌다. 티머니 앱을 통해 스마트폰의 교통카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미10라이트(왼쪽)로 찍은 간장게장과 갤럭시노트9(오른쪽)로 찍은 간장게장. 2020.07.20 nanana@newspim.com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미10라이트(왼쪽)로 찍은 간장게장과 갤럭시노트9(오른쪽)로 찍은 간장게장의 오른쪽 부분을 확대해 봤더니 왼쪽은 '블러'처리한 듯 테두리가 흐릿해보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2020.07.20 nanana@newspim.com

단, 카메라 기능은 홍미노트9S의 500만 화소 접사카메라가 빠지고 미10라이트에서는 200만 화소 접사카메라로 대체됐다. 가격대와 타깃 소비층이 달라 단순비교는 어렵지만 2년전 출시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로 음식 사진을 가까이서 찍고 확대해 봤을 때 미10라이트의 사진 일부분이 뭉개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디테일한 부분에서 아쉬움이 남지만 기본적인 성능을 갖춘 저렴한 5G 스마트폰을 찾는 이들에게는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