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이수민, KPGA 오픈서 통산4승... 19세 김민규는 2개대회 연속 준우승

KPGA오픈 with 솔라고CC 최종 연장2차전 끝 정상

  • 기사입력 : 2020년07월19일 15:49
  • 최종수정 : 2020년07월19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이수민이 19세 김민규와 2차연장 접전 끝에 KPGA 통산 4승을 쌓았다.

이수민은 19일 충남 태안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 7236야드)에서 열린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4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18번홀에서 치른 김민규와 2차 연장 끝에 우승한 이수민이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KPGA]
10대 돌풍의 주역중 한명인 김민규는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KPGA]


김민규는 2개 대회 연속 준우승했지만 10대 답지 않은 과감함과 담력을 보였다.
이전까지 버디 5개를 친 김민규는 17번 파5홀에서 버디를 잡아 이민 공동선두를 달린 김한별(버디8개, 보기1개), 이수민(버디 10개)과 함께 총점 50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18번홀에서 치러진 연장 1차전에서 김민규의 샷은 페어웨이 정중앙에 안착했다. 2번째 샷을 홀컵 15cm 부근에 떨어트린 후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티샷을 벙커에 빠트렸던 이수민은 버디로 연장2차전에 합류했다. 하지만, 김한별은 1m 남짓한 거리의 버디퍼트에 실패, 1차전에서 탈락했다.

연장2차전에서 이수민은 홀컵 4m 남짓한 부근에 2번째 샷을 위치시켰다. 김민규의 샷은 그보다 먼 10m 부근에 떨어져 버디를 성공시키기엔 역부족이었다. 하지만 연장1차전에서 벙커 위기를 모면한 이수민은 침착함을 되찾았다. 위기 뒤엔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버디에 성공, 승리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했다.

이 대회 4위엔 정승환(총점 48), 공동5위(총점 45)엔 박상현과 이경준, 7위(총점 43)엔 박성국, 8위(총점 41)는 최진호, 공동9위(총점 40)는 김민준과 이창우가 자리했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치러진 이 대회서 알바트로스는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받는다.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모두 -3점으로 매겨졌다.

지난 12일 군산CC 오픈에서 KPGA 역대 최연소 기록을 써낸 김주형은 남자골프 세계랭킹 순위를 92위까지 끌어올려 PGA투어 챔피언십 참가 자격을 얻었다. 골프 교습가인 부친 등 가족들과 상의 끝에 미국으로 향하기로 했다. 김주형은 총점28로 공동40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