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주호영, 文대통령에 10가지 공개질의..."박원순·부동산 대책 입장 밝혀라"

박원순 의혹, 부동산 대책 등 주요 현안 입장 촉구
"잇단 성범죄,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있는 조처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11:23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6일 개원식에서 연설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고(故) 박원순 시장 의혹, 부동산 정책 실패 등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주요 현안과 관련해 10가지 사항을 공개질의하니 대통령께서는 부디 국민 앞에 분명하고 명확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6 kilroy023@newspim.com

주 원내대표는 "이 정부 들어 22차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은 실패를 거듭하고 있고 국민의 불만이 가히 폭발 직전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 부동산 정책의 목표가 강남 집값을 높이겠다는 정책인지 집값을 안정화하고 서민 주거를 개선하겠다는 것인지 답해달라"며 "이에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부동산 정책 실패의 책임을 물으실 의향은 없는지 국민 앞에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최근 벌어진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을 비롯해 여당 소속 광역단체의 잇따른 성범죄 사건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입을 열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의 잇따른 성범죄 사건에 대해 대통령께서 왜 언급이 없으신지, 대통령께서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 있는 조처를 해 가실 계획은 없으신지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어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처했던 대통령의 침묵과 민주당의 재편 감싸기에 여성과 국민의 실망과 분노가 커지고 있다는 점에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 야당의원에 대한 상임위원 강제 배정, 법사위원장 강탕 등 의회독재를 강행하고 있다"며 "지금 이 상태의 여아관계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지, 직접 민주당에 협치를 요청하도록 하실 의향을 있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 밖에도 △윤미향 사태에 대한 의혹 △소득주도성장 정책 수정 의향 △탈원전 정책 고수 여부 △박지원 국정원장 지명 사유 △백선엽 장군 예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 총장 갈등 및 특별감찰관 공석 이유 △재보궐 선거 여당 무공천 요구 계획 등에 대한 입장을 문 대통령을 향해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그는 "국민들이 듣고 싶은 말은 대통령께서 하고 싶은 말, 의미 없는 미사여구들이 아니다"라며 "국민들이 대통령께 바라는 말에 대해 분명하고 시원하게 답해달라"고 요구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