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WTO 수장 후보 8명 정견발표 스타트…유명희 16일 예정

나이지리아 후보 "WTO 함께 고치자고 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05:52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0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 8명이 15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WTO 일반이사회에서 정견 발표를 진행한다.

WTO 사무국에 따르면 발표 순서는 후보 등록순으로, 첫날은 멕시코의 헤수스 세아데,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이집트의 하미드 맘두 후보가 발표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24일 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직에 입후보한다고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20.06.24 kebjun@newspim.com

이후 이들은 각각 30분 동안 기자 회견을 열고 WTO에 대한 비전과 포부를 밝혔다.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나이지리아의 오콘조-이웰라 후보는 차기 미국 대통령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지금 떠나지 말고 함께  WTO를 고치자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 전쟁 상대국인 중국이 WTO에서 개발도상국 지위를 활용해 여러 혜택을 받았다면서 노골적으로 반감을 표명한 부분을 의식한 것이다. 

오콘조-이웰라 후보는 또 아프리카 지역이 후보 단일화에 실패, 자신을 포함해 모두 3명이 출마한 것에 대해서는 "모든 후보가 다 자격을 갖췄으며 존경한다"고 언급했다.

세아데 후보는 1990년대 WTO에서 일한 이력을 소개하며 자신이 국제 무역 협상의 교착 상태를 타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맘두 후보는 WTO의 당면 과제를 묻는 말에 "공동의 목적의식이 희미해지는 것"이라고 꼽았다. 그는 협상 기능을 되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튿날인 16일에는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포함해 몰도바의 투도르 울리아노브스키, 케냐의 아미나 모하메드 후보가 정견 발표 및 기자 회견을 한다.

유 본부장의 정견 발표 시간은 오후 3시, 기자 회견은 오후 5시다.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마지아드 알투와이즈리, 영국의 리엄 폭스 후보의 발표가 예정돼 있다.

사무국은 2개월 동안 선거 운동 기간을 거친 뒤 늦어도 11월 초순까지 선출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