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중국 국내 단체관광 재개, 여름 성수기 앞두고 여행업계 '환호'

172일만에 성 간 단체여행 중단조치 해제
반년 억눌린 관광수요 분출 기대, 여름 성수기도 호재
해외관광 제한과 외국인 입국 여행 제한은 유지

  • 기사입력 : 2020년07월15일 11:30
  • 최종수정 : 2020년07월15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이 코로나19로 인해 중단 조치를 내렸던 국내 단체여행을 재개했다. 중국인의 해외여행과 외국인의 중국 입국 여행 제한은 풀리지 않았다.

디이차이징(第一財經)에 따르면, 14일 밤 중국 문화관광부 판공청은 여행사의 단체관광 업무 재개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출장과 개인 자유여행은 가능했지만 단체관광은 여전히 중단된 상태였다. 중국 여행업계는 줄곧 단체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해왔다. 

중국 문화관광부는 코로나19 방역 원칙을 준수하는 원칙 하에 각 성(省·중국의 행정구역 단위로 우리나라의 '도'에 해당)의 당 위원회와 정부의 동의를 거쳐 여행사와 온라인 관광서비스 기업의 성 간 이동 단체관광(패키지) 상품 판매 및 에어텔(항공권과 호텔 숙박권) 판매 업무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전염 위험이 큰 중·고 위험 지정 지구는 관광 재개에서 제외했다.

전국 주요 관광지에 대한 관광객 입장 인원 제한은 그대로 유지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교차감염과 2차 대유행 예방을 위해 입장객 수 제한, 사전 예약제 실시, 입장 시간 분산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

172일 만에 재개된 국내 단체관광 자유화 소식에 여행업계는 일제히 환호했고, 소비자들도 들썩이고 있다. 소식이 전해진 후 중국 주요 관광서비스 사이트에선 여행 관련 단어 검색량이 순식간에 급증했다.

대형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은 휴가·호텔·항공권 등 각 섹터의 고객 검색수가 순식간에 늘어났고, 국내 단체여행·자유여행 키워드의 검색량이 500% 증가했다고 밝혔다. 취날왕(去哪兒網)도 국내 단체관광 재개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14일 밤 9시(현지시간) 관련된 단어의 검색량이 하루 전 같은 시간 대비 4배 증가했다고 전했다. 주로 하이난다오, 윈난 민속관광, 화동 지역 여행 등 검색수가 압도적으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반응은 코로나19로 억눌렸던 관광 수요가 단체관광 재개와 함께 분출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매출 감소로 경영난에 시달렸던 관광업계도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씨트립 상하이 인민광장 대리점 관계자는 디이차이징과 인터뷰에서 "지난 수개월 영업을 할 수 없어 매우 힘들었다. 국내(성 간 이동) 단체여행이 재개됐다는 소식에 울음을 터뜨릴 정도였다. 문화관광부의 공지가 올라온 후 사무실 전화, 스마트폰, 웨이신(중국 SNS)이 끊임없이 울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중국 관광업계는 서비스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관광 재개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씨트립(攜程)은 단체관광, 자유여행, 테마여행, 맞춤여행 등 12만 건에 달하는 서비스가 '해금 조치' 후 바로 제공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마쳤다. 

춘추관광(春秋旅遊)도 국내 단체관광 재개 소식이 전해진 후 곧바로 관광 상품 서비스 판매에 돌입했다. 취날왕도 5500여 건의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재개했다. 다른 여행사들도 속속 상품 판매에 나선 상황이다. 

중국 여행사들은 △ 코로나19 방역 성공으로 중국의 재유행 위험이 현저히 낮아졌고 △ 7·8월 여름방학 시즌을 앞두고 있어 이번 성 간 단체여행 재개로 관광 수요가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씨트립이 앞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88%가 '거주지 밖 다른 성으로 여행을 가고 싶다'라고 응답했다. 여행사의 단체관광 서비스가 재개되면 여행을 할 것이라는 응답자도 전체의 70%에 달했다. 

거우즈펑(勾志鵬) 취날왕 총재는 "약 반년간 억눌린 관광 수요가 분출할 것이다. 단체여행 패키지 상품은 관광상품 중 설계 구조가 가장 복잡하고, 관광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크다. 각 단계별 여행사·기차표·항공권·호텔·관광지 등 각 분야에 직접적이고 강력한 파급력을 미친다. 이 부문을 먼저 개방함으로써 국내 관광시장이 전면적으로 다시 살아나고, 관광업계가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