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1600대1 넘는, 저세상 경쟁률" 2차전지·제약 공모시장 '활활'

'2차전지' 티에스아이, 청약 마감..올 최고 경쟁률 경신
SK바이오팜 대어 바람에 코스닥 공모시장 '눈길'

  • 기사입력 : 2020년07월14일 17:03
  • 최종수정 : 2020년07월15일 0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1621대 1', '1583대 1', '1082대1'

이달 들어 기록한 일반 투자자 대상의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다. 공모 시장에 대한 역대급 관심에 SK바이오팜이 불쏘시개 역할을 하면서 공모 시장이 잇따라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공모주 수가 많지 않은 코스닥 시장에선 1000대 1이 훌쩍 넘는, 그야말로 '저세상'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달 코스닥 상장을 앞둔 티에스아이, 제놀루션, 솔트룩스 등이 공모청약을 진행했다. 티에스아이는 이날 청약을 마감했는데 경쟁률 1621대 1을 기록하며, 올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에이프로에 이어 2차전지 관련 업체가 역대급 경쟁률을 경신하고 있는 상황이다.

7월 공모주시장 청약경쟁률 [자료=각사]

2차전지 글로벌 믹싱 시스템 전문기업인 티에스아이는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에서도 1284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상단을 뛰어넘은 1만원에 확정됐다. 공모 금액은 185억원 규모인데, 청약 증거금은 3조원 정도가 들어왔다.

특히 국내 배터리 3사를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고, 독보적인 믹싱시스템 기술을 기반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이 평가 받았다. 전기차 수요증가에 따른 2차전지 수요 증가로 신규 수주도 증가하고 있다. 공모 자금은 차세대 연속 믹싱 시스템 개발과 신규사업인 2차전지 코팅시스템, 수소연료전지분야 믹싱장비 개발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빅데이터 기반 소프트웨어 기업인 솔트룩스도 이날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청약을 마쳤다. 경쟁률은 953.53대 1을 기록했고, 청약 증거금은 2조 가까이 몰렸다.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인 528대 1을 뛰어넘었다.

회사 관계자는 "IPO 과정에서 차별화된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보내준 결과"라면서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인공지능(AI) 기반 글로벌 플랫폼 사업 확장에 속도를 높여 기업 가치를 제고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솔트룩스는 오는 23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 예정이다.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하는 제놀루션은 내일까지 공모 청약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수혜로 주목받는 체외진단 전문업체다.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도 1161대 1의 경쟁률을 냈고, 공모 금액은 총 112억원이었다. 경쟁률 고공행진이 이어질지 눈길이 쏠린다. 공모가는 희망밴드 상단인 1만4000원이다.

앞서 이달 상장한 기업 중에 압도적인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에이프로와 위더스제약이었다. 1000대 1을 훌쩍 뛰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두 업체 모두 시장 기대감이 높은 2차 전지와 제약·바이오 관련 기업이다. 대세 투자섹터에 대한 광풍을 반영하고 있는 셈이다.

임종현 에이프로 대표이사가 3일 IPO간담회에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에이프로]

특히 에이프로는 2차전지 성장성과 함께 주목받고 있다. 고온가압충방전기의 경쟁력과 효율적인 외주업체를 통한 가격 경쟁력 유지, 폐전지 리사이클링 등 미래 성장동력 확보 등이 투자 포인트로 꼽힌다. LG화학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실적은 2018년 영업이익 72억원으로 흑자전환 이후, 2019년 104억원, 올해 131억원으로 최근 증가 추세다.

에이프로의 청약 경쟁률은 1582.53대 1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디스플레이 제조업체인 엘이티의 경쟁률(1552대 1)을 넘어섰다. 공모가 2만1600원, 공모금액 59억원에 청약 증거금이 4조6759억원 들어왔다.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도 경쟁률은 1000대 1을 넘겼다.

윤주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충방전기는 조립이 완료된 2차 전지를 충방전하여 전기적 특성 부여 후 품질을 검사하는 기기로 2차전지 생산시 필수 장비"라면서 "고온가압 충방전기가 없는 경쟁사와 비교해 활성화공정에서 턴키가 가능하다는 프리미엄"을 강조했다.

위더스제약은 공모금액 254억원에서 청약 증거금이 2조7500억원 정도 몰렸다. 공모가는 1만5900원, 청약 경쟁률은 1082.03대 1을 기록했다. 기관 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도 1033.41대 1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 3일 상장한 위더스제약은 공모 자금을 활용해 미래 성장동력인 생산 공장설비 투자, 물류창고 증축, 이중정 기반 개량신약 연구개발(R&D)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위더스제약은 순환기용제, 근골격용제 등 노인성 질환에 특화된 제제 기술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하태기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설립 이후 연평균 17.3% 정도로 성장해 온 기업으로 중단기적으로는 생동성시험능력, CMO, 항생제 등을 기반으로 향후 고성장이 예상된다"면서 "장기적으로 탈모치료용 장기 서방형 주사제 생산에 대한 권리를 확보해 관련 매출 비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