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연이은 부동산 규제 강화...힘받는 가구·인테리어株

한샘, 어닝 서프라이즈까지 겹치며 주가 11만원 돌파
"재건축 규제·실거주 요건 강화로 리모델링 수요 증가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13일 16:24
  • 최종수정 : 2020년07월13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정부가 부동산 규제 정책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가구·인테리어 관련 종목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증권업계는 부동산 규제책에 따른 실거주 요건 및 재건축·재개발 규제 강화가 노후주택의 리모델링 수요를 부추길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한샘과 현대리바트, LG하우시스 등 국내 대표적인 가구·인테리어 기업들의 반사이익이 예상된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샘은 이날 전 거래일 보다 1.35%(1500원) 오른 11만2500원에 장을 마쳤다. 현대리바트는 1.89% 상승한 2만1600원에, LG하우시스는 4.59% 뛴 7만600원에 거래를 끝냈다. 

한샘 최근 3개월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 금융]

올 들어 가구·인테리어 관련주들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한샘은 이날 종가 기준 연초(6만6700원) 대비 68.7% 껑충 뛰었다. 한샘의 주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락장 연출되던 지난 3월 23일 조정을 받으며 4만6850원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코로나19 수혜주로 꼽히며 가파르게 반등했다. 지난 9일에는 올해 2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장중 11만6500원까지 치솟으며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한샘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9% 증가한 5172억원, 영업이익은 172.3% 늘어난 230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주력 사업부인 리하우스(인테리어 자재를 패키지로 묶어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리모델링 사업)와 인테리어 가구 사업부 매출이 각각 전년 대비 29%, 21.1% 증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고, 재택근무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가구 판매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또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도 매출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가구·인테리어 주요 업체인 현대리바트(1만3550원)와 LG하우시스(5만4900원)도 연초에 비해 각각 59.5%, 28.6% 올랐다. 

코로나19 수혜 효과 외에도 최근 잇따라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해당 종목들의 주가는 힘을 받는 모양새다. 정부는 지난달 17일 21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경기·인천·대전·청주 등 규제지역 확대 지정, 서울 송파·강남구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주택담보대출 시 실거주 요건 강화, 부동산 법인에 대한 대출·세제 강화, 재건축 안전진단 투명성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정부는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에서 재건축 조합원이 분양신청 시점까지 2년 이상 거주한 경우에만 분양 신청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 같은 조합원 실거주 요건 강화 및 재건축·재개발 규제로 가구·인테리어 종목들이 리모델링 수요가 증가하는 반사이익을 누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부동산 규제의 여파로 규제지역의 고가 아파트 매수는 더 어려워졌고, 재개발재건축 사업은 추진력을 잃었으며 실거주 요건이 더욱 강화됐다"며 "집에 돈을 쓸 수 있는 우호적 환경이 조성됐다"고 분석했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도 "재건축·재개발 규제가 강화되면서 노후주택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리모델링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는 한샘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6.17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뒤 가구·인테리어 종목들의 주가는 탄력받고 있다. 지난달 17일 8만원 중반선에서 거래되던 한샘의 주가는 이달 9만원을 돌파했으며, 지난 9일에는 어닝 서프라이즈와 맞물려 11만원을 돌파했다. 현대리바트와 LG하우시스의 주가도 부동산 대책이 나온 이후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뒤이어 발표된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도 가구·인테리어 종목의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대책에는 다주택자 및 법인에 대한 종부세율과 취득세율 인상, 단기·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 세율 인상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 같은 날 진행된 7·10 대책 브리핑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재건축 규제 완화는 현재 생각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이와 관련해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대책에 재건축 완화 내용이 없어 건자재 중 한샘에 대한 최선호 유지를 지속할 것"이라며 "자가거주 강화로 수혜도 지속될 것이며, 건자재 중에서도 인테리어 업종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