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 노사민당정 한 자리에…네이버·현대차 화상연결"

"정부 단독 프로젝트 아닌 국력 결집 프로젝트"
한성숙 네이버 대표·정의선 현대차 수석부의장 참여

  • 기사입력 : 2020년07월13일 15:47
  • 최종수정 : 2020년07월13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오는 14일 예정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를 위한 국민보고대회에 노·사·민·당·정이 한 자리에 모인다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3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판 뉴딜은 정부 단독 프로젝트가 아닌 '국력 결집 프로젝트' 성격을 지녔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Digital) 뉴딜'과 '그린(Green) 뉴딜'이라는 두 개의 큰 축으로 구성돼 있고, 고용안전망 구축과 사람투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청와대]

14일 예정된 국민보고대회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 등을 국민들에게 설명한다.

이 자리에는 디지털 뉴딜 대표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이, 그린 뉴딜 대표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의장이 각각 나서 화상으로 기업의 생생한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중견기업연합회를 비롯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노사대표가 토론자로 나서 산업계와 노동계의 목소리를 전한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 주도적 역할을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경제위기 조기 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정·청도 모두 참여하는데 세부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의 K뉴딜 위원회, 청와대 관련 실장·수석과 보좌관 등이 한국판 뉴딜을 보고한다. 그린뉴딜과 안전망 강화 관련업계, 학계 등 민간전문가와 제도 대상자 등도 함께 한다.

윤 부대변인은 "위기 극복을 위해 금을 모으고 방역에 주체로 나섰으며 일본 수출 규제마저도 이겨낸 국민적 자신감을 발판으로 문재인 정부는 노·사·민·당·정 협력과 국민 자발적 참여로 국력을 결집, 한국판 뉴딜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강조헀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과 함께 해보니 되더라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이어갈 것"이라며 "내일 국민보고대회에서 그 첫 걸음을 힘차게 내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대국민보고 이후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범정부 전략회의를 신설할 예정이다. 전략회의는 범정부적 방식으로 운영되고 문 대통령이 월 1~2회 직접 주재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