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산학협력'에 1000억 투자..."혁신 생태계 육성에 속도"

센터 운영 2년차...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협력 규모 2배 이상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7월13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13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는 반도체 미래 기술과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에 1000억원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산학협력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대학의 연구역량이 반도체 산업의 생태계를 질적으로 성장시키는 기초 토양이라고 판단해 설립한 것이다. 

삼성전자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삼성전자는 ▲ 전·현직 교수 350여 명 ▲ 박사 장학생 및 양성과정 학생 400여 명 등을 선발해 지원했으며,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산학과제 지원 규모를 기존 연간 400억원에서 2배 이상 확대했다.

특히 올해에는 1000억원의 투자가 ▲ 연구활동 지연 ▲ 과제 보류 ▲연구비 축소 등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으며 위축돼 있는 국내 대학들의 연구 현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국내 대학들이 반도체 연구 인프라 부족을 극복하고 실제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성과를 낼 수 있도록 회사가 보유한 첨단 반도체 설비를 대학들이 연구 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무상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10여개 대학으로부터 약 100여 건의 연구용 테스트 반도체 제작 의뢰를 받아 모두 무상으로 제공했다.

또한 산학협력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협력과제들의 특허 등록을 장려하고 기존의 공대 중심의 산학협력 뿐만 아니라 기초과학 분야에 대해서도 협력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신소재 개발과 공정 데이터 분석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물리·화학·수학 등 기초과학 분야의 연구과제에 대해 전체 산학협력 금액의 10% 이상을 할애해 지원하고 있다.

이한관 삼성전자 DS부문 산학협력센터장(상무)은 "국내 대학들과의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확대해 대학들이 우수한 실무형 R&D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우수 인재가 기업으로 진출해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건전한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