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WHO "합창실·헬스장 등 폐쇄 공간서 공기 감염 배제 못해"

WHO,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새로운 지침 공개
"공기 전파는 가능성, 입증하려면 추가 증거 필요"

  • 기사입력 : 2020년07월10일 08:57
  • 최종수정 : 2020년07월10일 1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9일(현지시간) 식당과 헬스장 등 폐쇄된 공간에서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WHO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와 관련한 새로운 지침을 내고 이렇게 밝혔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WHO는 바이러스의 공기 전파를 가능성으로 전제하면서 이것이 입증되려면 추가적인 증거가 제시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WHO는 합창 연습 공간이나 식당, 헬스장 등 실내에서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다는 일부 보고에 대해 조사 필요 사례로 인정했다. WHO는 "관련 사례를 조사하고 공기 전파의 중요성을 평가하는 데 있어 더욱 많은 연구가 시급하게 필요해졌다"고 했다.

WHO는 지침에서 오염된 표면의 직·간접적 접촉과 감염자의 기침이나 재채기에서 나오는 비말이 주요 감염 경로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외에도 다수가 모인 장소를 피하고 건물 내 환기를 제대로 하며 거리두기가 불가능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전 세계 과학자들은 WHO 공개서한을 보내 공기 중에 떠다니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 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며, 감염 예방 수칙 수정을 요구했다.

그동안 WHO는 코로나19의 주요 전파 경로가 감염자의 호흡기에서 나오는 큰 비말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과학자들은 감염자에게서 배출된 큰 비말뿐 아니라, 바이러스가 포함된 비말이 미립자화 돼 공기 중에 떠다니는 상태에서도 감염시킬 수 있다고 했다.

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