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최윤희 차관 "제2의 고통없게 하겠다"... 故 최숙현 유가족 위로

  • 기사입력 : 2020년07월09일 17:23
  • 최종수정 : 2020년07월09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9일 고(故) 최숙현 선수의 봉안당을 참배하고, 유가족을 만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이 안치된 경북 성주군의 한 추모공원을 방문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사진= 문체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경북 칠곡군에 살고 있는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 씨를 만나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 문체부]

이번 방문은 고인의 안타까운 사망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며, 정부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한 처벌을 할 것임을 약속하기 위해 마련했다.

최윤희 차관은 먼저 고 최숙현 선수의 유골이 모셔진 경북 성주의 삼광사 추모공원을 방문해 "앞으로는 선수들이 이와 같은 고통을 다시는 겪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고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 최숙현 선수 유족의 집을 방문해 재차 고인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최 차관은 "일찍 유가족부터 찾아뵙지 못하고 늦어진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 문체부 특별조사단은 유가족분들과 같은 심정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책임지고 고 최숙현 선수의 억울함을 밝히겠다"라고 약속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