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왓챠플레이→왓챠', 헷갈렸던 서비스 명칭 변경…일본 OTT 사업 진출

  • 기사입력 : 2020년07월09일 09:3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9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왓챠플레이가 왓챠로, 기존의 콘텐츠 리뷰 및 추천 서비스 왓챠는 왓챠피디아로 서비스명이 각각 변경된다. 

9일 (주)왓챠는 이같은 내용을 알렸다. 기존에 OTT 서비스인 왓챠플레이 이용자들에게 꾸준히 제기됐던 불편한 명칭을 개선하고 왓챠와 왓챠피디아의 새로운 로고도 공개했다. 

'왓챠피디아'(WATCHA PEDIA)는 영화・TV프로그램・도서 평가 및 추천 서비스 '왓챠' 베타 버전이 2012년 8월 세상에 처음 공개된 후 8년 만에 지은 새 이름이다. 영화 평가 및 추천 서비스로 시작해 2015년에는 TV프로그램, 2017년에는 도서로 콘텐츠 평가 및 추천 영역을 확장했다. 새 이름은 향후 더 다양한 영역을 아우르는 글로벌 문화 콘텐츠 허브로 발전하겠다는 지향성을 담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주)왓챠] 2020.07.09 jyyang@newspim.com

'왓챠피디아'는 서비스명 개편과 동시에 사용자 환경과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변화도 반영했다. 개선된 버전에서는 하단 검색 탭을 통해 바로 콘텐츠 검색이 가능하고 왓챠, 넷플릭스 등 감상 가능한 OTT 서비스 정보를 제공한다. 기존의 취향 맞춤 작품 추천 뿐만 아니라 왓챠와 넷플릭스 내 인기 콘텐츠 순위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2016년 첫 출시 후 OTT 서비스로 사랑받아온 '왓챠플레이'도 '왓챠'로 서비스명을 변경했다. 하반기 본격적인 일본 OTT 시장 진출을 앞두고 '왓챠'의 브랜드 정체성 강화와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다.

박태훈 대표는 "왓챠는 모두의 다름이 인정받고 개인의 취향이 존중받는 더 다양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목표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며 "새로운 이름과 새로운 얼굴로 왓챠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들이 지속적으로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왓챠는 차별화된 콘텐츠 개인화 기술을 경쟁력으로 콘텐츠 추천 및 스트리밍 서비스뿐만 아니라 수입 및 배급 등 콘텐츠 분야 전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