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의 사랑찾기 로맨스…"현실적인 오각 로맨스"

  • 기사입력 : 2020년07월08일 14:25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1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우리, 사랑했을까'가 여섯 배우들의 저마다의 사랑을 하나로 표현한다.

8일 JTBC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김도형 감독을 비롯해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참석했다.

이번 작품은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4대 1 로맨스를 그린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 [사진=JTBC] 2020.07.08 alice09@newspim.com

김 감독은 "즐겁고 행복한 드라마다. 과거 우리가 어떤 사랑을 했는지 다양하게 돌아볼 수 있다. 모두가 사랑한 경험이 있을 텐데, 그래서 모두가 공감할 지점이 있는 그런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추억의 힘으로 오늘과 내일을 살아갈 수 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캐스팅 비화에 대해서는 "송지효라는 배우 자체가 노애정이라는 인물과 잘 맞다. 노애정은 힘든 현실 속에도 희망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송지효의 웃는 얼굴을 보면 그런 게 떠오른다"고 말했다.

또 "김다솜은 만나보니 명랑하고 쾌활하더라. 그런 면이 역할과 잘 어울렸다. 김민준은 이미지 자체가 구파도였다. 또 구자성은 미팅하다 웃는 모습을 보고 연하남을 시켜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손호준은 가장 현실적인 사랑의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친근함이 있다. 송종호는 그간 의사 역할만 열 번 넘게 했다더라. 그래서 풀어진 역할을 시켜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작품 속에서 네 남자의 사랑을 한몸에 받는 송지효는 "노애정 캐릭터는 사랑 빼고 뭐든 척척박사다. 사랑에 대해서는 잘 모르다보니 네 남자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을 고백을 듣고서야 깨닫는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 [사진=JTBC] 2020.07.08 alice09@newspim.com

싱글맘 설정에 대해 송지효는 "노애정은 너무 어린 나이에 혼자 아이를 낳았다. 아이와 같은 시선에서 바라보는 엄마다. 같이 수다떨고 놀러다닐 수 있는 엄마로 표현하려 노력하고 있다. 가끔은 '내가 엄마처럼 보이나' 싶지만 친구처럼 친근한 느낌으로 다가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손호준은 "제가 생각하는 오대오의 매력은 당당함이다. 단점이 될 때도 있지만, 드라마 안에서는 최대한 매력적으로 그려진다"고 말했다. 송종호는 "그간 맡은 역할이 점잖은 모습이 많았다. 이번에는 많이 달라질 거다. 톱스타 류진은 그런 인물"이라고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연하남인 함박중학교 체육교사 오연우는 구자성이 연기한다. 노애정과 오연우는 14년 전 아는 누나 동생 사이였다가 노애정의 딸 하늬(엄채영)의 엄마와 담임선생님으로 재회한다.

구자성은 "오연우는 연하남이지만 누나에게 부담 주지 않고 필요할 때 챙겨주고 지켜주는 듬직한 캐릭터다. 판타지스러운 캐릭터라 표현하기 쉽지 않더라. 실존하지 않는 '만찢남' 느낌의 캐릭터라 좀 부담되지만 정말 좋은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 [사진=JTBC] 2020.07.08 alice09@newspim.com

김민준은 "짧지 않은 공백기를 보냈다. 감독님의 러브콜을 받고 정말 기쁘고 즐거웠다. 지금 시기에 도전해보고 싶은, 꼭 한 번 제대로 연기해보고 싶은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비주얼적으로 보여지는 게 많다. 노출신도 있어서 전신 태닝을 했는데 남자분들 피부톤이 다들 까매서 저는 티가 안 나더라. 운동도 병행했다. 내적으로는 상처 받은 사람이 기대고 싶어지는, 거대한 성 같은 강인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톱배우 주아린을 맡은 김다솜은 "단순하지 않고 다양한 면을 가진 캐릭터라 끌렸다. 편안하고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라 도전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겉은 청순하고 예쁘지만 실제로는 과감하고 브레이크가 없는 '직진녀'다. 도발적인 매력이 있다. 크고 작은 분란을 만든다. 상처를 주기도, 받기도 한다. 살짝 얄미울 수 있지만 결코 미워할 수는 없는 캐릭터"라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연출에 대해 "네 남자가 한 여자를 사랑하는 게 판타지처럼 보일 수 있겠지만 실제로도 가능한 일"이라며 "나를 바라보는 누군가가 있을 거다. 그런 것들을 시청자들이 공감을 할 수 있으려면 사실적으로 표현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보다 사실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고 포인트를 설명했다.

끝으로 송지효는 "우리 작품을 통해 다양한 색깔의 사랑을 간접적으로 느끼면서 힐링하셨으면 한다. 모두 함께 '사랑합시다"라고 외쳐 시선을 끌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오늘(8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