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찐한친구' 1979년생 동갑내기들의 반란…"솔직하고 센 '무한도전' 되길"

  • 기사입력 : 2020년07월08일 12:03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1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1979년생 친구들이 '찐한친구'에 모였다. 동갑내기들이 만나 남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8일 유튜브 채널에서는 E채널 새 예능 '찐한친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이병혁 PD를 비롯해 하하, 김종민, 장동민, 양동근, 송재희, 최필립이 참석했다.

이번 예능은 1979년생 전성시대를 꿈꾸는, 함께 있을 때 아무것도 두려울 것 없는 양띠 찐한친구들이 모여 펼치는 버라이어티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찐한친구' 출연진 [사진=E채널] 2020.07.08 alice09@newspim.com

이 PD는 "영화 '친구'를 모티브로 만들었다. 캐치프레이즈가 동갑이고, 함께 있을 때 두려울 게 없었다는 콘셉트다. 동갑내기가 모이면 뭘 해도 창피하지도, 두렵지도 않을 거라 생각해 만들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지금 3~4회까지 촬영을 마쳤다. 다들 금방 친해지고 부탁하는 건 다 열심히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출연진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하하는 "동심으로 돌아가면서 삶이 즐거워지고 있다. 단체 대화방에서 양동근 씨가 방장을 맡고 있는데, 거기서 더 친해지고 있다. 정말 '찐한 친구'가 되고 있다. 저희의 모든 스토리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PD는 "동갑 친구들 모아서 하고 싶었고, 상징적인 나이를 찾게 됐다. 1979년생들이 42세인데, 그럼 친구사이(7942)가 된다는 걸 알고 모으게 됐다"고 캐스팅 비화를 들려줬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찐한친구' 출연진 [사진=E채널] 2020.07.08 alice09@newspim.com

송재희는 "친구들끼리 모여 놀 수 있다는 게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출연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최필립 역시 "결혼 후 아이가 생기고 가장으로서 고민하고 있는 와중에 프로그램 섭외가 왔다. 결혼을 했지만 제 자신도 중요하다. 같이 여행도 다니다 보니 너무 행복했다. 연예계 생활을 13년간 했는데 동갑내기 친구들이 없었다. 정말 친한 친구들을 얻어 행복하다"고 웃었다.  

양동근은 "대한민국 예능 기둥들이 출연하는데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대인기피증이 있는데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치료받고 힐링하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종민은 "어렸을 때부터 일을 해오다 보니 친구라는 존재를 잊고 살았다. 그래서 그 단어 하나만 보고 이 프로그램을 택했다. 같은 문화를 겪고 자라서 너무 만족스럽고 좋다"고 전했다.

하하와 이병혁 PD는 이미 MBC '무한도전'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만큼, 이번에도 역시 강한 우애를 과시했다. 하하는 "여기에 애정이 엄청 생겼다. 기획의도를 듣기도 전에 이병혁 PD만 보고 선택했다. 저희에겐 8번의 기회밖에 없다. 이게 정규편성이 됐으면 좋겠다. 저희 재미있게 촬영하고, 몸 사리지 않고 미친듯이 하고 있으니까 한 번만 기회 주시면 큰 행복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찐한친구' 출연진 [사진=E채널] 2020.07.08 alice09@newspim.com

이미 연예계에는 1979년생들이 모인 '79클럽'이 존재한다. 최고 인기를 누린 신화 신혜성, 이효리가 필두다. 이에 하하는 "저는 당시에 VJ로 활동했다. 거기 클럽에 같이 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컸다. 이제 저희가 다시 만들었다. 그들이 여기에 함께 하고 싶어할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찐한친구'는 야외 버라이어티로 KBS2TV '1박2일', 그리고 MBC '무한도전'과 비슷하다. 이 부분에 대해 이병혁 PD는 "'1박2일'과는 소재부터 다르다. 하지만 '무한도전'이랑은 비슷해졌으면 좋겠다. 거기서 나이가 다른 사람이 아니라, 같은 나이대 사람들끼리 더 솔직하고 수위가 센 모습의 '무한도전'처럼 가길 바란다"고 바랐 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찐한친구' 출연진 [사진=E채널] 2020.07.08 alice09@newspim.com

서로를 여섯 글자로 표현해 달라는 주문에 하하는 김종민을 '바보지만 천재'로, 김종민은 장동민을 '의외로 인기남'으로, 장동민은 양동근을 '왜 이제 나왔어'라고 표현했다.

장동민은 "42년간 감춰진 매력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전부 나온다. 여러분들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양동근은 "마흔 두 살, 남자의 떨어진 위상을 세워드린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찐한친구'는 오늘(8일)부터 매주 수요일 저녁 8시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