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국민명함앱 '리멤버' 성공비결? 기술 집착 버렸기 때문"

[인터뷰] 김담형 드라마앤컴퍼니 서버·웹팀 리더

  • 기사입력 : 2020년07월07일 06:44
  • 최종수정 : 2020년07월07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리멤버는 기술에 집착하지 않습니다."

국민명함앱 '리멤버' 개발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담형 드라마앤컴퍼니 서버·웹팀 리더가 내놓은 첫 마디는 의외였다.

김담형 리더는 "리멤버가 초창기 100% 수기입력을 통해 명함 정보를 입력한 것은 모두가 알고 있지 않냐"며 "대부분의 IT 회사들은 수기입력으로 명함 입력한다고 하면 자존심 상해한다. 하지만 리멤버는 고객이 원하는 것은 '명함 입력 잘 되는 것'이라 판단해 광학문자인식(OCR) 성능이 만족스러운 수준에 이를 때까지 도입을 최대한 미뤘다"고 고백했다.

그는 "리멤버는 수기입력을 하면서 경쟁사 명함앱 대비 압도적으로 높은 고객 만족도를 처음부터 제공했다"며 "이후 차츰 수기입력을 줄이면서 기술을 늘리는 방식을 택했다. 테크기업이지만 최신 IT기술을 고집하지 않은 것이 성공비결"이라고 강조했다. 6일 현재 리멤버 명함입력은 OCR을 통해 90% 이뤄지고, 수기 입력은 10% 수준에 불과하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김담형 드라마앤컴퍼니 서버/웹팀 리더가 지난달 23일 인터뷰 중이다. [사진=드라마앤컴퍼니] 2020.07.06 swiss2pac@newspim.com

뉴스핌은 지난달 23일 강남구 테헤란로에 위치한 드라마앤컴퍼니 본사를 찾아 '리멤버'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김담형 리더를 인터뷰했다. 리멤버는 현재 2억장이 넘는 명함데이터를 보유하며 국민명함앱으로 우뚝섰다. 리멤버는 최근 커리어·커뮤니티 등 신규 서비스를 출시하며 비지니스 플랫폼으로 빠르게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 리멤버 개발 경쟁력은 '테스트코드'

온라인상에서 리멤버에 대한 '악플'을 거의 찾을 수 없다. 리멤버 이용 과정에서 오류·버그 등으로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적이 없고, 앱(App) 자체가 상당히 안정돼 있기 때문이다. 

비결은 바로 '테스트코드'에 있었다. 테스트코드는 SW 개발이 끝난 뒤 에러, 버그 등을 테스트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개발자가 예상하지 못했던 크고 작은 에러를 사전에 바로잡아 원할한 서비스를 가능케 해준다.

김담형 리더는 "다른 IT 회사에서도 테스트코드 개발을 한다"면서 "다만 리멤버에선 테스트코드까지 작성해야 개발이 끝났다고 본다. 하지만 여타 IT 기업에선 테스트코드 작성이 추가 업무라는 점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테스트코드는 작성하면 개발뿐만 아니라 조직 운영에도 많은 이점이 있다.

김 리더는 "매번 개발할 때마다 손으로 테스트하는 것은 매우 비효율적"이라면서 "회사 내 축적된 테스트코드가 많아지면 자동으로 테스트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진다. 이를 통해 사전에 새로운 SW 에러·버그를 잡고, 리팩터링(refactoring) 후 예상치 못했던 위험을 제거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리펙터링은 소프트웨어 구조 전체를 완전히 뜯어고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이용자 증가로 원래 코딩이 10명 가량 수용이 가능했던 것을 100명으로 늘리는 등 기존 구조로 서비스가 어려울 때  리팩토링을 진행한다.

리멤버의 테스트코드엔 특별한 점이 있다. 김담형 리더는 "기능이 바뀌면 테스트코드를 새롭게 작성해야 한다. 다른 회사애선 10줄을 작성해야 한다면, 리멤버에선 단 2줄만 작성하면 된다"면서 "수년전부터 테스트코드 고도화를 진행했고, 이제 유지보수 가능한 테스트코드 수준으로 발전시켰다"고 부연했다.

◆ 기록·오버커뮤니케이션을 바탕으로 핵심가치 '연결' 확대

리멤버의 사내 커뮤니케이션에도 특별함이 묻어났다.

김담형 리더는 "모든 개발자가 현재 어떤일을 진행하는지, 어떤씩으로 개발을 마무리했는지를 백그라운드 기록을 남기고 있다"며 "이를 통해 5년전의 일도 소상히 알 수 있다. 이런 기록들은 신규 입사자에겐 제품 설명서 역할을 하며 업무 이해도를 높여주고 있다. 또 담당자가 휴가 등으로 부재중일때, 다른 사람들이 이 기록을 열람하고 업무를 연속해나갈 수 있게 해 준다"고 힘줘 말했다.

김 리더는 개발자들이 수많은 개발을 진행하기 때문에 6개월 전 개발도 기억이 안날 때가 많은데 이 기록들이 퇴사자-재직자, 휴가자-근무자를 이어주는 역할을 하면서 업무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고 귀뜀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김담형 드라마앤컴퍼니 서버/웹팀 리더가 지난달 23일 인터뷰 중이다. [사진=드라마앤컴퍼니] 2020.07.06 swiss2pac@newspim.com

오버(over)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하는 것도 차별화된 요인이다.

김 리더는 "보통 인간 습성상 부탁할 일이 있으면 가장 말을 잘 들어줄 같은 사람에게 접근해 1:1 대화를 시도하지 않나"면서 "하지만 리멤버는 이를 금하고, 단톡방을 통해 물어보고 대화하는 오버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한다. 이렇게 되면 원래 물어보려고 했던 사람보다 더 잘아는 사람이 대답을 대신 해주게 된다. 또 모두가 개별 팀원의 진행상황이나 새로운 사실을 알게 돼 업무에 도움을 받는다. 리멤버의 정보의 씽크가 발달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기적으로 '회고'를 하는 문화도 독특하다"며 "회고에서 힘들었거나 아쉬웠던 업무 프로세스를 공유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머리를 맞대왔다. 회고를 통해 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 구축을 노력하다보니 재밌게 일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얘기했다.

리멤버는 이런 경쟁력있는 개발노하우와 커뮤니케이션을 바탕으로 명함앱에서 벗어나 비지니스 플랫폼으로 뻐르게 진화해나가고 있다.

김담형 리더는 "리멤버를 처음 시작할 때부터 명함관리앱에 머무르기 보단 비즈니스 플랫폼을 만들자고 생각했다"며 "죽은 명함이 아닌 승진·이직·전직에 따라 업데이트가 되는 등의 '연결'이 중요하다고 봤다. 그 연결을 통해 이용자가 프로필을 만들어 더 좋은 처우를 받으며 커리어를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서비스를 향상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멤버 커리어는 기존 명함정보를 기반으로 6초만에 이직에 필요한 프로필을 작성할 수 있다. 이를 기업 채용담당자·헤드헌터에게 빠르게 전달해 경력자 이직에 최적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김담형 리더는 컴퓨터공학도 출신으로 보안솔루션 회사를 거쳐 지난 2015년 1월 드라마앤컴퍼니에 합류했다. 현재 리멤버에서 프론트 및 서버백엔드 개발을 이끌고 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