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모범형사' "시즌2의 자신감…긴장감·감동·웃음 잡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4:22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JTBC 수사극 '모범형사'가 긴장감은 물론 감동과 웃음까지 잡을 것을 약속했다.

6일 JTBC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조남국 감독과 배우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 오정세, 지승현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사진=JTBC] 2020.07.06 alice09@newspim.com

이번 작품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이다. 사건이 잊힐 때쯤 진범이 따로 있을지 모른다는 의심한 형사가 사명감과 책임감 때문에 고뇌에 빠지는 모습이 촘촘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모범형사'까지 무려 다섯 번 손현주와 호흡을 맞춘 조 감독은 "이 정도 작품을 하고 나면 호흡은 두 말 할 것도 없다. 손현주는 나의 페르소나"라고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에 손현주는 "조남국이라는 말을 듣고 사실 대본도 안보고 한다고 했다. 이번에 다시 만나 함께 하다보니 역시 드라마는 팀워크가 최고라는 생각을 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조남국 감독은 JTBC에 손해를 끼치지 않는 감독이다. 조심스럽게 '모범형사 시즌2'가 나올 거라는 생각을 했다. 우리는 결과물로 말씀을 드리겠다. 꼭 시즌2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사진=JTBC] 2020.07.06 alice09@newspim.com

장승조와 손현주는 형사로 만나 남다른 '환장의 케미'를 선사한다. 장승조는 "늘 '하고 싶은대로 해' '편한대로 해'라고 열어주셨다. 함께 공유하며 연기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시며 저희 배우들을 '연기부'라고 지칭해주셨다. 연기부장으로서 배우들 사이에 우뚝 서 계셔서 든든했던 작업"이라고 말했다.

이엘리야는 지승현은 신문사 기자 선후배 진서경과 유정석으로 각각 분한다. 이엘리야는 "전작에서 맡은 속기사, 보좌관은 어느정도 완성형 인물이었다면, 진서경은 고민하며 성장해 나아가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평상시 종이신문을 보려고 노력한다. 재밌는 소재보다는 다큐나 사회면에 관심을 더 두는 편이다. 그래서 더 공감해주시며 봐주시는 게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사진=JTBC] 2020.07.06 alice09@newspim.com

KBS2TV '동백꽃 필무렵'으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오정세는 5년 전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는 오종태를 맡았다. 오정세는 "한껏 꾸미지만 티가 안나는 인물이다. 태어나 처음으로 고가의 소품시계를 찼다. 제가 해서 비싼 티가 안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끝으로 조 감독은 "사건을 추적하는 드라마가 아니라 사람을 쫓는 드라마다. 등장하는 인물 하나하나에 애정을 가지고 그 인물들을 최대한 잘 그리려고 노력했다. 형사물이 가진 긴장감 외에 감동도 있고 웃음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범형사'는 오늘(6일) 첫 방송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