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트레인', 윤시윤·경수진이 그릴 '평행세계'…"핵심 키워드는 '선택'"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2:05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2: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윤시윤과 경수진이 '트레인'을 통해 A와 B의 평행세계를 그린다.

6일 OCN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새 토일드라마 '트레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자리에는 류승진 감독을 비롯해 윤시윤, 경수진이 참석해 드라마 전반적인 이야기에 대해 나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OCN '트레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시윤, 류승진 감독, 경수진(왼쪽부터) [사진=OCN] 2020.07.06 alice09@newspim.com

이번 작품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개의 세계를 배경으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A세계와 B세계를 넘나들며 미스터리한 사건이 연속돼 예측할 수 없는 충격과 반전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류 감독은 "평행세계는 저도 이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최근에도 평행세계를 소재로 한 드라마도 있었는데, '트레인'은 그쪽에서 연결된 두 세계의 통로를 통해 중요한 사건이 벌어진다는 것과 두 세계에서 흩어진 단서를 통해 사건을 해결해 나간다는 것이 흥미로운 점"이라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운명이 평행세계의 사건으로 인해 달라지게 되는데, 그렇게 영향을 미치고 운명이 달라지는 지점도 신선한 설정이라고 생각했다"며 타 작품과의 차별점을 짚었다.

경수진은 "부담감이 없지않아 있었다. 감정선이 쉽지 않았다. 아버지 죽음에 대한 감정이 커서 부담이 됐지만, 배우로서 욕심이 났다. 시윤 씨와 함께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 시놉시스도 그렇고 여러 부분으로 인해 '트레인'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OCN '트레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시윤, 경수진(왼쪽부터) [사진=OCN] 2020.07.06 alice09@newspim.com

윤시윤은 "1, 2화는 매우 잘 짜여져 있는 단막극 수사물 느낌이 있다. 그래서 대본을 읽을 때 재미있었는데, 또 다른 세계로 연결이 되더라. 신선하고 재미있다. 작은 이야기들이 맞춰지면서 다른 세계가 만들어진다는 게 큰 장점으로 느껴졌다. 어느 시점에서 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작품은 평행세계를 주제로 한 만큼, 윤시윤과 경수진은 1인 2역을 소화한다. 앞서 두 사람은 '친애하는 판사님' '멜로홀릭'을 통해 1인 2역에 소화한 바, 이번 작품을 조금은 수월하게 진행했다.

윤시윤은 "A와 B라는 인물을 정확하게 나누어서 A한테는 B의 모습이 나오지 않도록, 교집합을 없애는 것이 시청자들을 설득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할 수 있는 최대의 역량이라고 생각하고 임하고 있다. 항상 느끼지만 1인 2역은 자신이 없어진다. 불안하지만, 제가 두 사람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촬영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경수진 역시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느낀 건, 한서경이란 역할은 아버지 죽음에 대해서 같은 사건을 파헤치는 합집합이 있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상황이 다른 부분이 있어서, 그런 건 교집합으로 다르게 뒀다"며 1인 2역 연기 설정에 대해 설명했다.

두 세계의 이야기를 한 작품에서 다뤄야 하는 만큼, 시청자들이 헷갈리지 않게 극명한 차이를 두는 것은 연출진의 몫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OCN '트레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시윤, 경수진(왼쪽부터) [사진=OCN] 2020.07.06 alice09@newspim.com

이에 류 감독은 "평행세계가 타임슬립과 달리 같은 공간과 시간을 두고 있기 때문에, 두 세계의 대비를 신경썼다. 캐릭터의 차이, 스타일, 같은 도시를 다르게 느낄 수 있도록 풍경에 변화를 줬다. 또 두 세계의 연결 통로인 기차역이 나오는데, A세계에서는 폐허로, B세계에서는 신축 건물로 나온다. 그 기차역의 대비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이어 "12년 전 이후로 갈라져서 A와 B 도원으로 나뉘어진다. 서경도 마찬가지이다. 도원은 애초에 책임감과 신념이 강하다. 그게 윤시윤 배우가 가지고 있는 반듯함과 열정적인 모습과 닮아있다고 생각했다. 경수진 배우도 청순하고 러블리함이 있다. 예능에서는 솔직하고 털털한 반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두 상반된 매력이 서경 A, B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해서 캐스팅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경수진은 "윤시윤 씨는 제가 만났던 파트너 중에서는 제일이다. 그정도로 배우로서 임하는 자세도 진지하고 멋있지만, 한편으로 사람 윤시윤도 좋은 사람 같다. 다음 작품에서도 만나면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그런 기회가 또 왔으면 좋겠다"며 윤시윤을 극찬했다.

류승진 감독은 "핵심 키워드는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순간의 선택이 자신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운명도 바꿀 수 있다는 게 메시지다. '트레인'에 두 세계가 존재하는 것도 과거 선택에 인해서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시윤은 "평행세계가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저희가 정말 최선을 다해 친절하게 만들고 있다. 편안하게 보실 수 있도록 촬영하고 있으니까 소중한 분들과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트레인'은 오는 11일 첫 방송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