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코아시아, 베트남 '빈그룹' 스마트폰에 MIC·SPK 모듈 납품

코아시아 子 비에스이, 빈스마트 통해 납품... 탑재 모델 확대 계획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08:4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08: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코아시아는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Vin)그룹에 스마트폰용 마이크(MIC) 및 스피커(SPK) 모듈을 납품한다고 6일 밝혔다.

코아시아는 자회사 비에스이(BSE)를 통해 빈그룹의 스마트폰 제조사 빈스마트(Vin smart)에 모듈을 납품한다. 빈스마트의 주력모델향 납품을 시작으로 탑재 모델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코아시아 제공]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빈그룹은 스마트폰, 자동차, 유통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며 베트남 시가총액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재작년 12월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한 이후 약 16개월만인 지난 4월, 빈스마트는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위(18%)에 올랐다. 이는 글로벌 스마트폰 기업인 삼성전자와 오포에 이은 순위이며, 애플과 샤오미 보다 높은 점유율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하이퐁에 위치한 빈스마트 생산공장 1단계 생산능력(캐파)은 연간 2600만대다. 생산공장 최종 완공시 생산능력은 연간 1억2500만대까지 늘어난다. 빈스마트는 2018년 12월 이후 스마트폰 모델을 총 12개 출시했다.

 

비에스이는 지난 1987년 설립됐으며, 30년 이상 MICㆍSPK 등 음향부품 사업을 전문으로 키워온 기업이다. 비에스이는 MEMS(초소형 정밀기계 기술) 마이크로폰 산업에서 매년 글로벌 톱10 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고성능, 고음질의 음향부품을 개발 및 생산 판매하고 있다. 특히 무선 이어폰과 음성인식 마이크 솔루션 등의 신규 산업으로 사업을 확장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주요 고객사인 삼성전자와 중화권 스마트폰 제조사 납품에 이은 베트남 시장 진출로 회사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판단한다"며 "이번 빈그룹향 공급을 통해 글로벌 거래처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